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 정국 모자 판매' 외교부 前직원 횡령 혐의 검찰 송치

송고시간2022-11-15 10:02

댓글

중고거래 사이트에 판매 시도…모자도 함께 넘겨져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25)이 잃어버린 모자를 가져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판매하려 한 혐의를 받는 외교부 전직 직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외교부 여권과 전 직원 A씨를 15일 오전 횡령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반납한 모자도 함께 검찰에 보냈다.

A씨는 지난달 17일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 정국이 여권을 만들려고 외교부에 방문했다가 모자를 두고 갔다며 이를 1천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을 올렸다.

게시글 작성 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글을 삭제하고 다음 날 경기 용인의 한 파출소를 찾아 자수했다. 이후 사건은 서초동 소재 외교부 여권과를 관할하는 서초경찰서로 넘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 자신이 글을 올리기 전 외교부에서 사직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해당 모자가 정국의 것이 맞는지 확인하고자 BTS 소속사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고, 소속사는 이달 초 경찰에 '그 장소에서 모자를 잃어버린 것이 맞다'고 회신했다.

당초 경찰은 A씨에게 점유이탈물횡령이나 업무상 횡령죄를 적용하려 했으나 법리 검토를 거친 뒤 횡령으로 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 A씨가 관리직이 아니라 공무 보조 직급이었다는 것이 드러나 '업무상 횡령'이 아닌 일반 횡령 혐의가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newsje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