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차안에 사람 있어" 불난 차량 뛰어든 용감한 시민들(종합)

송고시간2022-11-15 18:23

댓글

의식 잃은 운전자 구사일생 구조…"무작정 꺼내야겠다는 생각만"

화재 차량 운전자 시민이 구조
화재 차량 운전자 시민이 구조

[광주경찰청 제공 영상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위험해! 차 터질 것 같아"

15일 새벽 불길이 치솟기 시작한 차량에 시민 2명이 다급하게 뛰어들자 일행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비명과 같은 소리를 질렀다.

폭발을 우려할 정도로 활활 타오르는 차 안에는 60대 운전자 A씨가 의식을 잃고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다.

위험을 무릅쓰고 불이 난 차량에 접근한 시민은 차 문을 열어보려는 듯 손잡이를 여러 번 당겨보지만, 안에서 굳게 잠긴 문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

"안에 사람이 있어! 유리창 깰 만한 거 (필요해)"

촌각을 다투는 상황에서 급히 도구를 찾던 중 한 시민은 어디선가 알루미늄 야구방망이를 가져왔다.

사회인 야구를 즐기던 그가 평소 차 트렁크에 갖고 다니던 야구 장비였다.

그 사이 불이 난 차량 근처에 있던 다른 시민은 큰 돌덩이를 가져와 뒷좌석 창문을 깨트렸지만 의식을 잃은 운전자에게 접근하기엔 무리였다.

이 시민은 다시 야구방망이를 전해 받고 앞 좌석 창문을 깨보려 했지만 녹록지 않았다.

힘차게 내리친 충격에도 차 유리는 쉽게 깨지지 않는 듯 '캉! 캉!'거리는 날카로운 금속 소리만 울려 퍼질 뿐이었다.

그 사이 불길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며 의식을 잃은 운전자도, 그를 구조하려는 시민들도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그럼에도 맨몸의 시민들은 운전자 구조를 포기하지 않았다.

몇 차례 더 유리를 내리치는 과정에서 큰 소리가 나자 A씨는 점차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한 듯 보였다.

"빨리빨리, 빨리 나와"

다급한 목소리와 함께 이내 차 문이 열리면서 A씨가 차량 밖으로 빠져나왔고, 시민들의 부축을 받고 갓길로 향했다.

그중 한 시민은 A씨의 몸이 모두 빠져나올 때까지 불이 난 차량 옆에서 끝까지 차 문을 잡아주며 탈출을 도왔다.

탈출과 동시에 현장에 도착한 소방과 경찰은 화재 진화와 사고 처리에 나서 신고 10분 만에 완전히 진화했다.

마음 졸이며 일행이 A씨 구조를 도운 신유익(26) 씨는 "소방과 경찰이 도착하지 않은 상황에서 차에 불이 붙자 무작정 꺼내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순환도로 진입로 주변이어서 차가 빨리 달리는 구간이었지만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며 "현장에 계신 다른 분들도 앞뒤 생각 안 하고 구출하려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미한 부상이어서 다행"이라며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 27분께 광주 동구 소태동 도로를 지나다 화단형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차량은 멈춰 섰지만 의식을 잃은 A씨가 가속 패달에서 발을 떼지 못해 과열로 인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음주 측정 결과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운전 중 의식을 잃고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 A씨를 구조한 시민에게 감사장을 수여한다는 계획이다.

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