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노조, 준법투쟁 24일로 연기…"수능 고려"

송고시간2022-11-15 11:36

애초 16일 예고했다 일정 변경…"인력감축안 철회 안 하면 30일 총파업"

'안전한 세상, 안전한 지하철을 위해'
'안전한 세상, 안전한 지하철을 위해'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교통공사 양 노조 연합교섭단 주최로 파업찬반투표 결과 발표 및 투쟁방침 공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2.11.1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지하철 1∼9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6일로 예고했던 준법투쟁 돌입 시점을 24일로 연기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연합교섭단은 17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과 가족들의 지연 없는 수송을 위해 준법투쟁 일정을 24일로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교섭단 관계자는 "준법 투쟁을 하게 되면 지하철 운행 간격이 늘어 수험생들이 불편을 겪을 수 있다"며 "이에 준법투쟁 일정을 미루게 됐다"고 설명했다.

24일부터 준법투쟁이 시작되면 열차 운행에 일부 차질이 예상된다.

교섭단에 따르면 올 8월 기준으로 1∼8호선 265개 지하철역에는 역당 4개 조씩 총 1천60개 조가 근무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2인 근무조가 413개로 전체의 39%에 달한다. 한 명이 휴가 등으로 빠지면 '나 홀로 근무'가 되는 구조다. 준법투쟁은 나홀로 근무를 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민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이달 7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일 총파업에 앞서 16일부터 2인 1조 근무 규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준법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교섭단은 서울시와 공사가 대규모 인력 감축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예고한 대로 30일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교섭단은 사측이 2026년까지 1천500여 명을 감축하는 구조조정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총파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교섭단은 "나홀로 근무의 위험을 환기하기 위해 관련 법과 사규에 따라 준법 투쟁을 계획했지만 시와 교통공사가 여전히 대규모 인력감축 계획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달 1∼4일 진행된 파업 찬반 투표에선 조합원 70.8%가 파업에 찬성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