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탈레반, '공포통치'로 회귀하나…손발절단 등 가혹형벌 시행키로

송고시간2022-11-15 14:12

댓글

최고지도자, 이슬람식 형벌 '후두드' 등 집행 명령

탈레반 최고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
탈레반 최고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 탈레반이 공개 처형과 손발 절단 등이 횡횡했던 과거 1차 집권기(1996∼2001년)의 공포 통치로 되돌아가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15일(현지시간) 아리아나 뉴스 등 아프간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탈레반 최고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는 지난 12일 남부 칸다하르에서 판사들에게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따라 형벌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탈레반 정부 자비훌라 무자히드 대변인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아쿤드자다 지도자는 판사들에게 "절도, 납치, 선동 등에 대해 면밀하게 조사한 후 샤리아의 모든 조건에 맞으면 후두드(hudud)와 키사스(qisas)를 시행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샤리아의 결정이자 나의 명령"이라며 "동시에 이는 의무"라고 강조했다.

후두드는 살인·강도·강간·간통 등 중범죄에 대한 이슬람식 형벌을 담았다.

키사스는 쿠란(이슬람 경전)의 형벌 원칙이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구절로 비이슬람 권에도 잘 알려진 비례 대응 개념이다.

후두드의 형벌은 참수, 투석, 손발 절단, 태형 등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슬람 국가 중에서도 이를 그대로 적용하는 나라는 극소수다.

하지만 탈레반은 1차 집권기 시절 대형 운동장이나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공개 처형을 집행했다.

사형 판결이 내려진 범죄자에 대해 피해자 가족이 총으로 머리를 쏴 죽이게 하기도 했고 절도범의 손을 자르기도 했다.

다만,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재집권한 후에는 손발 절단 등의 처벌 사례는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골에서 태형이 집행됐다는 보도가 나왔고 일부 지역에서는 총살된 시신이 공개되기도 했지만 후두드의 집행은 그간 공식적으로 언급되지 않은 상태였다.

정치전문가인 라히마 포팔자이는 AFP통신에 "만약 그들(탈레반)이 진정으로 후두드와 키아스를 시행하려 한다면 그 목표는 (아프간) 사회에서 단계적으로 사라졌던 공포를 다시 만들어내려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탈레반은 신정(神政) 체제를 세워 무슬림 국가 사이에서 종교적 정체성을 강화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탈레반은 재집권 후 여성 인권 존중, 포용적 정부 구성 등 여러 유화책을 발표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실정이다.

특히 올해 들어 여성 인권이 크게 후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탈레반 정부는 중·고등학교 여학생들의 등교를 전면 허용하겠다고 여러 차례 약속했음에도 지난 3월 새 학기 첫날 말을 바꿨다.

여성은 남성 보호자 없이는 장거리 여행도 할 수 없게 됐고, 여성에 대해서는 얼굴을 모두 가리는 의상 착용도 의무화됐다.

최근에는 놀이공원, 헬스장, 공중목욕탕에 대한 여성의 출입도 금지됐다.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경계 활동 중인 탈레반.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경계 활동 중인 탈레반.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