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예인·아동 얼굴에 음란물 합성…3천개 텔레그램방 유통(종합)

송고시간2022-11-15 20:39

댓글

30대 구속 송치…딥페이크 이용해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물도 제작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메신저 앱 텔레그램을 통해 허위영상물(딥페이크) 수천 개를 제작·판매한 30대가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다.

딥페이크·알페스 신종수법…사이버성폭력 집중단속 (CG)
딥페이크·알페스 신종수법…사이버성폭력 집중단속 (CG)

[연합뉴스TV 제공]

제주경찰청은 딥페이크 영상을 제작해 판매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해 불법으로 다운받은 음란물에 연예인 또는 아동·청소년 얼굴 사진을 합성한 영상물 3천여개를 만들었다.

A씨는 이들 영상을 텔레그램 채팅방을 통해 모집한 회원들에게 1인당 월 30달러씩 받고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딥페이크는 인공 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존 인물의 얼굴이나, 특정 부위를 합성한 영상편집물을 뜻한다.

경찰은 돈을 주고 영상물을 구독한 회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텔레그램에서 판매한 딥페이크 영상을 구매한 회원 중 일부를 현재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