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희귀 나그네새' 제비물떼새 국내 번식 첫 확인

송고시간2022-11-16 07:00

댓글
2019년 4월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서 촬영된 제비물떼새
2019년 4월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서 촬영된 제비물떼새

[국립공원공단 조류연구센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까만 부리와 빨간 구각(입꼬리). 크림색 멱 가장자리를 감싼 검은 띠. 제비와는 달리 국내에서 희귀한 제비물떼새다.

제비물떼새는 북쪽 번식지와 남쪽 월동지를 오가는 봄·가을에 국내에서 드물게 발견되는 '나그네새'로, 주로 시베리아 등지에서 알을 낳고 동남아시아·오세아니아에서 겨울을 난다.

이 제비물떼새가 국내에서 번식하는 모습이 최근 처음으로 확인됐다.

16일 환경부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지난 7월 전남 해남군에서 제비물떼새 부모가 아직 비행 능력이 없는 새끼를 돌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번에 발견된 제비물떼새는 성조와 새끼 새를 합쳐 10마리 정도다. 제비물떼새는 자갈밭에 둥지를 틀고 한배에 알을 2∼3개 낳는다.

이전까지 충남 서산시 천수만 등지에서 번식기에 유조(어린 새)를 관찰한 적은 있지만, 알을 낳거나 새끼를 기르는 등 번식 장면을 목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제비물떼새가 국내에서 번식하게 된 원인은 아직 알 수 없다.

기존 번식지인 시베리아에서 잦아진 산불로 환경이 나빠진 탓일 수도 있지만, 국내에서 번식한 개체의 특성 때문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국립공원공단 조류연구센터 관계자는 "기존 서식지의 환경이 안 좋아지면 분포가 넓어지는 경향이 있다"면서도 "(국내 번식의) 원인을 확실히 알 수는 없지만, 국내에서 번식하는 개체가 늘어날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월 전남 해남군에서 포착된 육추 중인 제비물떼새
지난 7월 전남 해남군에서 포착된 육추 중인 제비물떼새

[국립공원공단 조류연구센터 제공]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