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김여사, 노마스크 병원 방문" 대통령실 "현지 정부 방침"(종합)

송고시간2022-11-15 23:58

댓글
헤브론 병원 방문한 김건희 여사
헤브론 병원 방문한 김건희 여사

(프놈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 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헤브론 병원을 방문하고 있다. 2022.11.11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순방 중 '노마스크'로 병원을 방문한 것을 두고 '외교 사고'라는 야당의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통령실은 캄보디아 정부 방침에 따른 것이었다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1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심사에서 "김 여사가 비공개 일정으로 방문한 캄보디아 의료원에서 의료진과 참석자는 모두 마스크를 썼는데 김 여사만 쓰지 않았다"며 "그런데도 김 여사는 면역력이 취약한 소아 환자와 이야기하는 사진이 보인다"고 말했다.

의사 출신인 신 의원은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노마스크로 의료기관을 방문한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의학적으로도 놀랄 일"이라며 "매우 부적절하고 비정상적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순방과 해외 외교는 상대 국가에 대한 존중에서 시작돼야 한다"며 "아무도 윤 대통령과 김 여사에게 직언하지 않으니 이런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도훈 외교부 2차관에게 최근 베트남 총리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캄보디아 병원을 방문한 사진을 보여주며 "김 여사는 안 썼다. 외교부 차원에서 사전에 캄보디아 당국과 의료원에 양해를 구했냐"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이 차관은 "그 부분은 아직 파악을 못 했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악수하는 한-캄보디아 정상
악수하는 한-캄보디아 정상

(프놈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정상회담에서 훈센 캄보디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22.11.11 jeong@yna.co.kr

신 의원은 아세안정상회의 주최국인 캄보디아 훈센 총리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사실을 언급하며 "윤 대통령은 지난 11일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10일 만찬에선 훈센 총리와 귀엣말을 하는 등 밀접 접촉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확진 소식 이후 대통령과 여사에게 어떤 조치를 했느냐"고 대통령실에 묻기도 했다.

그러자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은 "저도 언론을 통해 (훈센 총리의) 확진 소식을 들었다만 (현지에서)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후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캄보디아에서 김 여사의 모든 현지 행보는 캄보디아 정부의 안내에 따라 이뤄졌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가 캄보디아 병원을 방문했을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도 정상 부부는 행사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캄보디아 정부의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해당 국가나 병원에선 김 여사의 병원 방문에 무척 고마워했으며,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