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애니축제서 대통령 풍자작품 전시 제외…"부대행사일 뿐"

송고시간2022-11-15 20:53

댓글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최근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일명 '윤석열차' 만화가 전시돼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다른 축제에서 비슷한 풍자만화가 전시에서 제외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경기 부천시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21∼25일 열린 제24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에서 한국만화애니메이션학회가 주관하는 부대 전시회가 마련됐다.

이 전시회에는 학회 회원들의 작품이 여러 점 전시됐으나 이 중 윤 대통령 부부를 풍자하는 내용의 만화는 출품 후 전시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만화는 윤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견찰 YUJI(유지)'라고 말하며 강아지를 쓰다듬는 장면을 묘사했다. 다른 강아지가 올라타 있는 개집에는 '국민대'와 '논문 YUJI'라는 내용이 적혔다.

김건희 여사가 2008년 국민대 대학원 재학 당시 논문에서 한글 제목의 '회원 유지'를 'member Yuji'라는 영문으로 표기해 논란이 일었던 점을 풍자한 것으로 보인다.

부천시의회 관계자는 "해당 학회 측에서 출품된 작품 중 해당 작품 하나가 전시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전시 기준이나 출품자 정보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BIAF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이에 "조직위에서 직접 주관한 전시회가 아니라 부대 행사여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작품 출품·전시를 주관한 한국만화애니메이션학회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았다.

앞서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는 윤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이자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인 '윤석열차'가 전시돼 논란이 일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당시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인 만화영상진흥원이 학생을 대상으로 연 공모전에서 정치적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이 행사 취지에 어긋난다고 경고했다.

이에 표현의 자유가 지켜져야 할 예술 부문에 정부가 과도하게 반응한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cham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