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똑똑하네…영국서 길 잃은 개, 제 발로 경찰서 찾아가 주인 상봉

송고시간2022-11-16 04:13

댓글
영국 러프버러 경찰서로 들어오는 보더콜리종 '로지'
영국 러프버러 경찰서로 들어오는 보더콜리종 '로지'

[레스터셔 경찰 소셜미디어(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에서 길을 잃은 개가 제 발로 경찰서로 찾아왔다가 주인을 다시 만나는 데 성공했다.

15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잉글랜드 중부인 레스터셔 지역의 러프버러 경찰서에 보더콜리종 개 한 마리가 걸어들어왔다.

경찰이 SNS에 공개한 폐쇄회로(CC)TV를 보면 '로지'라는 이름의 이 개는 자동문을 지나 경찰서 안으로 들어온 뒤 잠시 서성이더니 곧 대기실 구석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경찰은 갑작스레 찾아온 특이한 방문객에게 얼른 물을 가져다주고 크게 환영해줬다.

다행히 '로지'는 목걸이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60대 부부인 주인과 바로 연락이 닿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10살 난 '로지'는 3일 경찰서에 오기 전 주인인 스티브 하퍼씨와 경찰서에서 약 800m 떨어진 동네 한 공원에서 산책하고 있었다.

'로지'는 불꽃놀이가 시작되자 소리에 놀라서 겁을 먹고 휙 도망갔고 스티브씨가 쫓아갔지만 '로지'는 사라져버렸다.

그는 8년 전에 입양한 개를 영영 잃어버렸다 싶어 충격받았지만 곧 부인 줄리씨로부터 경찰이 '로지'를 데리고 있다는 전화를 받았다.

줄리씨는 "'로지'가 무사히 돌아와서 정말 행복하고 스스로 경찰서로 찾아갈 정도로 똑똑해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영국 러프버러 경찰서로 들어오는 보더콜리종 '로지'
영국 러프버러 경찰서로 들어오는 보더콜리종 '로지'

[레스터셔 경찰 소셜미디어(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