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어머니 내연남으로 의심해 중년 폭행 실명…30대 징역 2년

송고시간2022-11-16 10:43

댓글
증인석 피고석
증인석 피고석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어머니의 내연남으로 의심해 중년 남성을 심하게 폭행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3부(호성호 부장판사)는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11일 오전 0시 35분께 인천시 연수구 한 공원에서 B(50)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3차례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광대뼈가 부러지고 오른쪽 시력을 잃었으며 6개월 넘게 치료가 필요하다는 병원 진단을 받았다.

A씨는 자신의 어머니와 B씨가 내연관계라고 생각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어머니와 B씨가 어떤 관계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사건 발생 후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오른쪽 시력을 상실했다"며 "향후 시력을 회복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의 범행은 매우 폭력적이었을 뿐 아니라 피해자는 장애까지 앓게 됐다"며 "피해자가 심각한 육체·정신적 고통을 느꼈을 것으로 보이는데도 피고인은 진심 어린 사죄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에 따른 책임을 인정하고 있다"며 "범행을 하기까지 일부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