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전용기 추락 염원' 신부들, 시민단체서 고발당해

송고시간2022-11-16 18:08

댓글
천주교대전교구 대국민 사과문
천주교대전교구 대국민 사과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전용기가 추락하기를 바란다는 글로 논란을 일으킨 신부들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서민위)는 16일 성공회 김규돈 전 신부와 천주교 박주환 신부를 내란·모욕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했다.

서민위는 고발장에 "이들의 저주 담긴 글과 국민 분열을 초래하는 선동은 사회의 정신적·도덕적 지주인 성직자의 것이라고 믿을 수 없다"며 "철저한 수사로 범죄 사실을 밝혀달라"고 적었다.

앞서 김 전 신부는 SNS에 "(대통령)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 마지않는다. 온 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적어 논란이 일었다.

성공회는 지난 14일 "사제로서 할 수 있는 표현이 아니다"라며 그의 사제직을 박탈했다.

박 신부 역시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전용기에서 떨어지는 모습을 담은 합성 이미지와 함께 추락을 기원하는 취지의 글을 SNS에 게재했다.

천주교 대전교구는 전날 박 신부를 정직 처분하고 대국민 사과문을 올렸다.

ramb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