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빈 살만과 회담 조율…오후엔 한·네덜란드 정상회담

송고시간2022-11-17 06:00

댓글

회담 성사 땐 '네옴시티' 논의 가능성…네덜란드와는 반도체 중점논의

빈 살만 환영 현수막 걸린 에쓰오일 본사
빈 살만 환영 현수막 걸린 에쓰오일 본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공덕동 에쓰오일 본사 건물에 오는 17일 방한 예정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환영하는 사진이 걸려있다. 2022.11.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꼽히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새벽 전용기 편으로 한국을 찾았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빈 살만 왕세자 겸 총리와의 회담 일정을 현재 최종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회담이 성사되면 사우디의 '네옴시티' 등 도시 인프라 개발, 원전, 방산 등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두고 논의가 오갈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에게 "자유롭게 격의 없이 얘기하는 형식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네옴시티는 빈살만 왕세자가 2017년 석유 중심의 경제 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발표한 초대형 신도시 사업이자 국가 장기 프로젝트(사우디 비전 2030)다.

사업비 5천억달러(약 670조원)를 들이는 초대형 신도시 사업인 만큼 윤 대통령이 수주 성과에 관심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공식 방한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두 정상은 반도체·전기차·재생에너지 등 미래 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정상회담 이후 공동언론발표와 만찬도 진행된다. 양국 정상은 정상회담에 앞서 반도체 기업인과의 차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