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애틀랜타에서 60대 한인 여성,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사망

송고시간2022-11-17 03:58

댓글

경찰, 40대 체포…"용의자에게 피해자 목숨가치는 수백달러 불과"

미국 애틀랜타 한인 총격 용의자의 모습
미국 애틀랜타 한인 총격 용의자의 모습

1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60대 한인을 총격 살해한 용의자의 모습. [이스트포인트 경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종원 통신원 =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60대 한인 여성이 자신의 미용 재료 가게에서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조지아주 이스트포인트 경찰은 16일(현지시간) 차모(69) 씨의 살인 용의자로 네이선 허프(43)를 지하철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애틀랜타 남부 이스트포인트의 미용 재료 가게에서 주인인 차씨에게 돈을 요구했다가 거부당하자 총으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스트포인트 경찰은 전날 여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총상을 입은 차씨를 발견해 그래디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곧 숨졌다고 밝혔다.

용의자 허프는 범행 다음날인 이날 언론보도를 본 지하철 경찰관에 의해 체포됐다.

현지언론 WSB TV는 허프가 범행 전 인근 미용 재료 가게를 배회했으며, 가게에 침입해 차씨에게 돈을 요구한 후 총을 두 발 쏘았다고 보도했다.

아일린 글로버 경찰 대변인은 "용의자에게 피해자의 목숨의 가치는 수백 달러 어치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현지언론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은 인근 주민들이 차 씨의 미용 재료 가게 현관에 꽃다발과 편지를 놓으며 숨진 차씨를 추모하고 있다고 전했다.

higher250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