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왜 우리 비공개 대화가 언론에?"…트뤼도에 따진 시진핑

송고시간2022-11-17 06:30

댓글

G20 연회에서 불쾌감 표시…트뤼도 "캐나다에선 공개적 대화 지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대화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대화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발리[인도네시아]로이터=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화하고 있는 장면. 2022.11.16 photo@yna.co.kr (캐나다 총리실 제공)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마지막 날 냉랭한 장면을 연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마지막 날 연회에서 시 주석과 트뤼도 총리의 짧은 대화 장면이 언론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동영상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두 사람이 나눈 대화가 언론에 공개된 사실에 대해 트뤼도 총리에게 문제를 제기했다.

희미한 미소를 띤 상태였지만, 트뤼도 총리에 대한 불만을 감추지 않았다.

시 주석은 "우리가 나눈 대화 내용이 모두 신문에 실렸다"며 "대화를 그런 방식으로 나누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성과 있는 논의를 위해서는 '진정성'이 필요하다면서 "그렇지 않다면 결과에 대해선 말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중국에 진정성을 보이지 않는다면 각종 현안에서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을 것이라는 뉘앙스였다.

통역을 통해 이 같은 지적을 듣고 있던 트뤼도 총리는 시 주석의 말을 끊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에서는 자유롭고 공개적이고 솔직한 대화를 지지한다"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중국과 함께 건설적으로 각종 현안을 논의하길 기대하겠지만, 양국이 동의하지 않는 일도 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시 주석의 얼굴에서는 미소가 사라졌다. 시 주석은 "그런 조건을 먼저 만들자"고 말했다.

이후 시 주석과 트뤼도 총리는 짧게 악수를 하고 헤어졌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대화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대화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발리[인도네시아]로이터=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화하고 있는 장면. 2022.11.16 photo@yna.co.kr (캐나다 총리실 제공)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