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986년 월드컵의 마라도나 '신의 손' 축구공 31억원에 팔렸다

송고시간2022-11-17 06:42

댓글

당시 심판 보관해오다가 영국 런던 경매에서 새 주인 찾아

1986년 월드컵 우승 후 트로피를 들어 올린 마라도나
1986년 월드컵 우승 후 트로피를 들어 올린 마라도나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가 '신의 손'이 함께 해 골을 넣었다고 언급했던 경기에 사용됐던 축구공이 경매에서 31억원에 팔렸다.

16일(현지시간) AP·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영국 런던 그레이엄 버드 옥션 하우스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신의 손' 축구공이 200만 파운드(약 31억5천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아디다스에서 만든 이 공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 준준결승전 심판을 맡았던 튀니지의 알리 빈 나세르가 36년간 소유하고 있었다.

빈 나세르 전 심판은 공을 경매에 내놓게 된 배경에 대해 "이제 이 공을 세계인과 공유할 적절한 시기가 왔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한 뒤 구매자가 대중을 위해 공을 전시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다.

2020년 별세한 마라도나는 당시 이 경기에서 헤딩 골을 넣었다.

그런데 이때 공은 마라도나의 손에 맞고 들어갔다는 논란이 일었고, 마라도나도 "내 머리와 신의 손이 함께 했다"는 말로 축구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희귀한 골 장면'을 에둘러 표현했다.

마라도나 '신의 손' 골 장면
마라도나 '신의 손' 골 장면

[엘그라피코/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빈 나세르 전 심판은 당시 상황에 대해 "사실 그때 (골 장면을) 정확히 볼 수가 없었다"며 "경기 후 잉글랜드 보비 롭슨 감독이 내게 '당신은 (심판을) 잘 봤지만, 선심이 무책임했다'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마라도나는 이 골 이후 약 4분 후 하프라인에서 70m가량을 드리블한 뒤 두 번째 골을 넣었다. 당시 이 골은 이 대회 최고의 골로 꼽히기도 했다.

이 경기에서 잉글랜드를 2대 1로 꺾은 아르헨티나는 준결승(대 벨기에)과 결승(대 서독)에서 거푸 승리하며 월드컵을 들어 올렸다.

당시 한국은 조별 리그에서 아르헨티나에 1대 3으로 패한 바 있다. 한국 대표팀의 골은 박창선 선수가 기록했다.

지금까지 스포츠 기념품 경매 사상 최고가 세계 기록은 1952년 발행된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강타자 미키 맨틀 야구카드로, 지난 8월 낙찰가는 1천260만 달러(당시 환율기준 180억원 상당)였다.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