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빈 살만 일행 객실 400개 빌려…1박 2천200만원 스위트룸 투숙

송고시간2022-11-17 09:47

댓글

객실 규모 고려해 소공동 롯데호텔 선택

사우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CG)
사우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미스터 에브리씽'(Mr. everything)으로 통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17일 방한하면서 그가 묵고 있는 숙소도 관심을 끈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0시 30분께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한 빈 살만 왕세자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이그제큐티브 스위트룸에 투숙했다. 수행원들은 메인타워(본관)와 이그제큐티브타워(신관)로 분산했다.

빈 살만 왕세자 일행은 선발대까지 고려해 방한 전후로 2주간 이 호텔의 객실 400여개를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왕세자가 묵은 이그제큐티브 스위트룸은 1박에 2천200만원으로 460㎡ 규모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등 국빈들이 주로 이용한 곳이다.

이그제큐티브 스위트룸
이그제큐티브 스위트룸

[롯데호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호텔은 2018년 이그제큐티브 스위트룸 재단장에 41억원을 투자했다.

이 객실은 2개의 침실, 응접실, 파우더룸, 드레스룸, 화상회의가 가능한 별도 회의실, 홈바, 건식 사우나 등을 갖추고 있다.

침실에는 시몬스 침대 최상위 라인인 뷰티레스트 블랙이, 거실에는 세계 3대 피아노 중 하나인 독일 C. 베히슈타인 그랜드 피아노가 놓였다.

로열 스위트룸이 있는 32층까지 바로 이동이 가능한 엘리베이터가 제공된다.

통상 국빈이 방문하면 수행이나 보안 문제로 층 전체를 통째로 빌린다.

전담 세일즈 매니저를 통해 예약해 일반인 투숙은 드물다.

빈 살만 방한 앞두고 철통보안
빈 살만 방한 앞두고 철통보안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방한을 앞둔 16일 밤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앞에 가림막이 설치되어 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밤 전용기 편으로 한국에 도착해 17일 재계 주요 총수 및 최고경영자(CEO)들과 회동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2022.11.17 saba@yna.co.kr

빈 살만 왕세자 일행이 숙소로 롯데호텔을 선택한 이유로는 객실 규모가 꼽힌다.

소공동 롯데호텔 객실은 모두 1천58실 규모로 서울 단일호텔 중 가장 많은 객실을 갖췄다.

실제로 빈 살만 왕세자 측은 지난달 서울 주요 특급호텔에 250실 넘는 객실을 확보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고 한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009830] 부회장 등과 롯데호텔에서 차담회를 하고 네옴시티 프로젝트 등 사업 협력 방안을 광범위하게 논의할 예정이다.

빈 살만 왕세자가 투숙하자 롯데호텔에는 가림막과 검색대가 설치되는 등 보안이 한층 엄격해진 상황이다.

cha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