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PC방서 훔친 카드로 명품 구매 '펑펑'…10대 2명 검거

송고시간2022-11-17 09:41

댓글
카드 절도(PG)
카드 절도(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PC방에서 지갑을 훔친 10대들이 뒤쫓아온 피해자를 계단으로 밀쳐 다치게 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도상해 혐의로 A(18)군 등 10대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군 등은 전날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일대 PC방 2곳에서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손님 2명의 지갑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당시 범행을 목격하고 뒤쫓아온 40대 손님을 뿌리치려다가 계단 아래로 밀친 뒤 달아났다. 이 손님은 계단에서 넘어져 오른쪽 발목에 골절상을 입었다.

A군 등은 훔친 지갑에 들어있던 카드로 인근 백화점에서 156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과 200만원 상당의 명품 점퍼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이날 오전 2시께 인천 한 지하철역에서 A군 등을 검거했다.

이들 중 1명은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며 1명은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추후 A군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