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네이버, 내년 4월부터 기사 아웃링크 도입…언론사에 선택권(종합)

송고시간2022-11-17 20:56

댓글

양대포털 모두 아웃링크로…후발 네이버 적극적 행보에 다음도 영향 불가피

아웃링크 택하면 광고수익 일부 미지급…언론사 영향력 따라 선택 갈릴 듯

네이버 연합뉴스 구독 서비스
네이버 연합뉴스 구독 서비스

[네이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네이버가 내년 4월부터 뉴스 서비스에 언론사 홈페이지로 이동해 뉴스를 보는 방식인 '아웃링크'를 도입한다.

지난 8월 카카오의 포털인 '다음'이 포털 안에서 뉴스를 읽는 '인링크'와 아웃링크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데 이어 양대 포털 모두가 아웃링크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뉴스 소비에서 포털 의존도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카카오 '다음'이 모바일 구독 뉴스에서만 제한적으로 선택권을 준 것에 비해 네이버는 모바일과 PC 버전 모두에서 언론사가 아웃링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어서 진일보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네이버는 17일 서울 강남구 네이버스퀘어 역삼에서 언론사 광고·마케팅국 등을 대상으로 네이버뉴스 서비스 운영 방향성을 공개하는 '미디어 커넥트 데이'를 열어 "내년 4월부터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언론사홈, 언론사편집판, PC 메인 등 기사에 언론사 선택에 따라 아웃링크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아웃링크를 선택한 언론사들은 네이버가 지급하는 광고 수익의 일부는 받지 못한다.

개별 언론사 홈 영역의 광고 수익은 변함 없이 받을 수 있지만, 언론사의 수익 기여도를 산정하기 어려운 언론사 편집판 메인 화면과 아웃링크 기사 본문 영역에서 산출되는 수익은 지급할 수 없다고 네이버 측은 설명했다.

네이버는 아웃링크 적용 정책의 세부 내용을 내년 초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먹통 사태'로 코너에 몰린 카카오의 다음도 네이버의 이 같은 결정에 영향을 받는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처럼 양대 포털이 경쟁적으로 아웃링크 선택권을 넓히기 시작하면서 각 언론사는 인링크 유지와 아웃링크 도입 사이에서 자사에 유리한 방안을 저울질할 전망이다.

특히 각 언론사의 영향력과 규모, 사세 등이 두 방안 중 하나를 선택하는 데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웃링크를 택하는 언론사들은 자체 홈페이지 디자인과 접근성, 콘텐츠, 광고 유치 등을 강화하면서 이용자들을 끌어들여 포털로부터 받는 수익 손실을 만회하려 할 가능성이 크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2017년 시작한 언론사 구독 서비스가 5년 만에 사용자가 2천644만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구독하는 언론사는 1인 평균 7개였다. 1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매체는 전체의 약 70%인 80개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자별로 작성 기사를 묶어 보여주는 기자홈 구독자 수도 지난달 기준 약 950만 명에 달했다. 구독자는 매달 평균 30만 명씩 늘고 있어 연말까지 1천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네이버는 전망했다. 기자홈은 현재 기자 약 9천 명이 이용한다.

네이버는 향후 뉴스 서비스에 기술 솔루션을 제공해 언론사 데이터 분석과 새로운 실험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하는 기술은 트래픽 분산, 자연어 처리, 콘텐츠 자동화 기술 등 미디어 플랫폼에 필요한 것들이라고 네이버는 소개했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파트너사들의 운영 방식과 인력 상황에 맞는 세분된 형태의 기술,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언론사들과 동반 성장하겠다"면서 "급변하는 뉴스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보다 많은 이용자가 양질의 기사를 접하고, 언론사가 이용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