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원 참사] 검찰총장 "경찰 송치 후 책임 규명에 최선"

송고시간2022-11-17 14:51

댓글

"'회색 코뿔소' 산업재해 엄정 대응"…월례회의 발언

방명록 작성하는 이원석 검찰총장
방명록 작성하는 이원석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이 31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22.10.31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은 17일 이태원 참사 수사와 관련해 "송치 후 정확한 원인과 책임 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에서 열린 월례 회의에서 "참사 희생자의 영전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후에도 사망자가 줄지 않는 산업재해를 '회색 코뿔소'에 비유하며 엄정한 법 집행을 구성원에게 주문했다.

그는 "'회색 코뿔소'는 덩치가 커서 눈에 잘 띄고 위험하다는 사실을 알지만, 평소 아무런 대비를 하지 않다가 정작 다가오면 공포심에 미처 피하지 못하는 사태를 일컫는다"며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산재가 대폭 감소하고 예방된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엄정히 대응해 달라"고 했다.

이 총장은 인력과 업무를 수시로 유연하게 재조정해 '함께 고르게 일하는 검찰'이 돼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검찰 일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이 난무하는 현실에 괴로워하게 되지만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며 '소금' 본래의 역할에 충실해 달라"며 "구성원 개개인이 현장에서 책임감·자율성·유연성을 바탕으로 국민 기본권 보호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2vs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