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스타] 네오위즈 'P의 거짓' 제작진 "한국 대표하는 게임 되겠다"

송고시간2022-11-17 16:19

댓글

"콘솔 게임 한국서도 많이 나왔으면…출시 후 DLC도 낼 것"

네오위즈 'P의 거짓' 제작진
네오위즈 'P의 거짓' 제작진

왼쪽부터 네오위즈 박성준 본부장, 최지원 프로듀서(PD), 노창규 AD(아트 디렉터)

(부산=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글로벌 시장에서 내년 출시 예정 기대작으로 꼽는 국산 게임 'P의 거짓' 개발진이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하고 흥행 각오를 다졌다.

최지원 네오위즈[095660] 'P의 거짓' 프로듀서(PD)는 17일 부산에서 열린 게임 전시회 지스타(G-STAR)에서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최근 유럽 게임쇼 게임스컴에서 3관왕을 달성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 팬과 유명 매체들로부터도 좋은 평을 받았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게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고전 동화 피노키오를 성인 취향의 잔혹극으로 각색한 'P의 거짓'을 구상하고 개발한 과정을 설명했다.

최 PD는 "우리가 콘솔 패키지 게임은 처음으로 도전하는 만큼 잘 알려진 것을 소재로 해서 게임을 게이머들의 기억에 각인시키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심 시스템 중 '거짓말' 시스템이 있다. 게임을 하면서 얼마나 많이 거짓말을 했느냐에 따라 엔딩도 달라지고, (인형인) 주인공은 점점 사람이 되어간다"고 설명했다.

국내 대형 게임사들이 거의 시도하지 않던 싱글플레이 콘솔 게임을 도전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박성준 네오위즈 본부장은 "우리 회사를 비롯해 게임 업계 전반적으로 모바일 게임 시장에만 편향돼 있었고, 그래서 PC나 콘솔 장르에서 즐거움을 주는 게임에 대한 목마름이 느껴졌다"며 "그런 장르에 도전하고 싶은 개발자들을 모아 스튜디오를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 PD는 "얼마 전부터 콘솔 게임을 내놓는 회사가 늘어나고 있는데 좋은 흐름이라고 본다"며 "개발 경험이 많은 회사들이 먼저 나서서 질 높은 작품을 출시하고, 우리와 선의의 경쟁을 해 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게임 출시 이후에도 'P의 거짓'의 콘텐츠를 확장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최 PD는 "지금도 DLC(다운로드 가능 콘텐츠) 제작 구상을 하고 있다. 본편뿐만 아니라 DLC를 통해 방대한 세계관과 이야기를 다양하게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P의 거짓은 소울라이크(다크 소울 시리즈의 영향을 받은 액션 게임) 장르의 게임으로, 지난 8월 독일 쾰른에서 열린 '게임스컴 2022'에서 '최고의 액션 어드벤처 게임', '최고의 롤플레잉 게임', '가장 기대되는 플레이스테이션 게임' 3관왕을 수상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