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반도체 협력 강화"…네덜란드 총리 "긴밀한 유대관계"(종합)

송고시간2022-11-17 19:07

댓글

한·네덜란드 정상회담 언론 발표문…"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악수하는 한-네덜란드 정상
악수하는 한-네덜란드 정상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17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반도체 생산장비 강국인 네덜란드와 반도체 제조 강국인 우리나라 간에 상호 보완적인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국을 공식 방문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한·네덜란드 회담을 마친 뒤 언론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의 협력은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회담에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네덜란드 ASML의 피터 베닝크 CEO 등 양국 기업인들과 차담 시간을 가졌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관리를 위한 정부와 민간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소개했다.

정상회담하는 한-네덜란드 정상
정상회담하는 한-네덜란드 정상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11.17 seephoto@yna.co.kr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양국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기로 합의했다"며 "정치·안보, 경제, 문화, 지역·글로벌 이슈를 포함한 포괄적인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우크라이나 전쟁, 글로벌 공급망 교란과 에너지 위기, 민주주의 위기 등 새로운 도전과제에 대해 양국이 글로벌 자유 연대의 핵심 일원으로서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파트너십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원전·에너지 분야 협력도 논의됐다.

윤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글로벌 에너지 위기 속에서 원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네덜란드 신규원전 건설 사업과 관련한 소통 채널을 구축해 양국 간 원자력 협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동언론발표 마친 한-네덜란드 정상
공동언론발표 마친 한-네덜란드 정상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2022.11.17 seephoto@yna.co.kr

아울러 "향후 에너지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소경제 협력, 스마트 농업, 우주산업과 같은 첨단기술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도 계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핵 위협과 관련해서도 "북한의 7차 핵실험을 포함한 중대 도발 시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 수립을 위한 양국 간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내년 초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군사 분야에서의 책임 있는 인공지능(AI) 사용에 관한 장관급 회의'를 공동 주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공동언론발표 나선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
공동언론발표 나선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언론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2022.11.17 seephoto@yna.co.kr

루터 총리는 "60여년 동안 양국은 우호적 관계를 누려왔다"며 "한국은 네덜란드에 (아시아에서) 3대 무역 상대국이고, 네덜란드는 한국에게 유럽연합(EU)권에서 2대 무역 상대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은 긴밀한 유대 관계를 안보 분야뿐 아니라 사이버·정치·에너지·기후·수자원 관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구축하고 있다"며 "2002년 월드컵 이후로는 거스 히딩크 감독이란 훌륭한 스포츠 대사님이 활동했다"고 말했다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에 대해서는 "양국 관계를 경제 협력을 벗어나 안보 분야, 그리고 전략적 분야까지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마련됐다"며 신기술·경제안보·회복 탄력성 분야에서의 협력을 경주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기술 분야의 가치 사슬을 보호하는 것도 중요하고, 이 부분에 있어서 저희는 서로 도울 수 있는 게 많다"고 강조했다.

루터 총리는 "한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불법 침공에 대해 강력한 입장을 견지해주고 있는 점 감사드린다"고도 밝혔다.

루터 총리는 북한 도발의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면서 "네덜란드 입장은 분명하다. 압박과 대화를 통해 접근 방식을 지지하는 바이며 북한의 대화를 끌어내기 위한 제제에 대해 저희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관련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국제사회는 압박 수위를 낮춰서는 안 된다. 대북 제재는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