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한미일 정상 공동성명서 '납북자 문제' 처음 포함"

송고시간2022-11-17 17:50

댓글

"북에 억류된 우리 국민 돌아올수 있도록 노력"

지난 13일 프놈펜에서 만난 한미일 정상
지난 13일 프놈펜에서 만난 한미일 정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김지연 기자 = 외교부는 최근 한미일 정상 공동성명에서 언급된 납북자 관련 문안은 처음으로 반영된 게 맞다고 17일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납북자 문제 해결이 정상회담에서 거론된 게 처음이냐는 질문에 "우리 정부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서 인권은 존중되어야 한다는 기본입장 하에 북한인권 증진을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오고 있다"며 이같이 확인했다.

임 대변인은 "자국민 보호 의무는 국가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들이 조속히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3국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성명에는 "3국 정상은 납치자 문제의 즉각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한다"며 "기시다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북한에 억류된 대한민국 국민이 즉각 석방되어야 한다는 데 대한 지지를 표명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공동성명에 언급된 '납치자 문제 해결'에는 한국인 납북자 문제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날 통일부는 "정부는 앞으로 남북관계를 통한 납북자 문제 해결 노력과 함께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서도 납북자문제 등 인도적 사안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그래픽] 한미·한일·한미일 정상회담 주요 내용
[그래픽] 한미·한일·한미일 정상회담 주요 내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3일(현지시간)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대북 확장억제를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