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살 딸과 G20 동행' 伊 여총리 논란…"딸과 보낼 시간 있나"

송고시간2022-11-17 19:51

댓글

발끈한 멜로니 "내 딸 어떻게 키울지 상관 말라"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멜로니 총리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멜로니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이탈리아 사상 첫 여성 총리인 조르자 멜로니(45)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6살 딸을 데려간 것을 두고 비판이 제기되자 반박에 나섰다.

멜로니 총리는 16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틀간 쉼 없이 일만 했는데, 믿을 수 없는 논쟁이 벌어져 있더라"며 "내 딸을 어떻게 키울지는 당신들이 상관할 바가 아니다"라고 쏘아붙였다.

멜로니 총리가 15∼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맞아 나흘간의 공식 외교 일정에 6살 딸 지네브라, 아이 돌보미와 동행한 것을 두고 이탈리아 현지에선 격론이 벌어졌다.

이탈리아 일간 '라스탐파'는 "여자들이 자녀를 일터에 데려가지 않는 이유를 멜로니 총리는 아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 역시 "엄청난 정신적, 육체적, 감정적 에너지를 소모해야 하는 나흘간의 일정에서 과연 딸과 소중한 시간을 보낼 여유가 있을까"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라 레푸블리카'는 "이탈리아는 자국의 지도자가 48시간 동안 자신의 직무에 절대적으로 헌신하고 집중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멜로니 총리의 선택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론 멜로니 총리가 G20과 같은 국가 중대사를 앞두고 국가수반으로서 공(公)과 사(私)를 더욱 엄격하게 구분했어야 한다는 비판이 우세했다.

멜로니 총리는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어떤 엄마가 될지 결정할 권리는 내게 있다. 지네브라에게서 엄마를 빼앗지 않고 이 나라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권리가 있다"며 비판을 일축했다.

멜로니 총리는 이런 논란이 벌어질 것을 사전에 예측한 듯 총선을 한 달여 앞둔 8월 30일 연설에서 "내가 총리가 된다면 나는 내 딸과 관련한 어떤 것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거인이자 언론인인 안드레아 잠브루노 씨와 사이에 6살배기 딸 하나를 둔 멜로니 총리는 '크리스천 엄마'를 자처하면서 전통적인 가족 가치를 옹호해온 걸로 유명하다.

멜로니 총리는 이번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국가수반 중 유일한 여성이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