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랑스 가톨릭 전 대주교, 부적절한 행위 고백…검찰 수사

송고시간2022-11-17 19:58

댓글
무릎 꿇은 프랑스 주교들…미성년자 성학대 참회 (CG)
무릎 꿇은 프랑스 주교들…미성년자 성학대 참회 (CG)

[연합뉴스TV 제공]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가톨릭 고위 성직자가 과거 젊은 성인 여성에게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16일(현지시간) 고백했다.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교구 대주교를 지낸 장피에르 그랄레(81)는 이날 성명을 내어 자신이 한 일을 "깊이 후회한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그랄레 전 대주교는 자신이 길을 잃었던 1980년대에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다"고 털어놨지만, 구체적으로 무슨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는 적시하지 않았다.

그랄레 전 대주교가 성명을 내고 나서 스트라스부르 검찰은 지난 1월부터 성범죄와 관련한 사건으로 그랄레 전 주교를 수사해왔다고 확인했다.

뤼크 라벨 현 스트라스부르교구 대주교는 그랄레 전 대주교에게 학대를 당했다는 한 여성의 이야기를 듣고 이를 검찰에 알렸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가톨릭은 앞서 이달 초 11명의 전·현직 주교가 과거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검찰이나 교회의 조사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때 2001∼2019년 보르도교구 대주교를 지낸 장피에르 리카르(78) 추기경이 과거 미성년자 추행을 고백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다만, AFP 통신은 너무 오래전에 발생한 일이라 검찰이 그랄레 전 대주교와 리카르 추기경을 기소할 수 없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프랑스 가톨릭 성 학대 독립조사위원회(CIASE)는 지난해 10월 프랑스 가톨릭교회에서 지난 70년간 성직자가 아동을 상대로 저지른 성범죄가 21만6천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교회가 운영하거나 교회와 연계된 기관에서 발생한 성 학대까지 합치면 피해 규모는 33만건으로 늘어났다.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