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근성' 생긴 삼성…은희석 감독 "일희일비하면 과거로 돌아간다"

송고시간2022-11-17 22:21

댓글

작년 꼴찌서 '수비 1위'로…"임동섭, '수비 트라우마' 해결할 것"

서울 삼성의 은희석 감독
서울 삼성의 은희석 감독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변화가 있다고 하니 감독으로서 기쁘죠. 하지만 일희일비하면 선수들은 분명 과거로 돌아갈 거예요."

홈에서 접전 끝에 역전극을 쓴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은희석 감독은 기쁜 마음을 드러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감독으로서 팀의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무엇보다 그는 진행 중인 팀의 '체질 개선' 작업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17일 삼성은 홈인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수원 kt를 맞아 66-62로 역전승을 거뒀다.

초반부터 양홍석을 앞세운 kt의 공세에 줄곧 끌려다녔지만 3쿼터 종료 직전 마커스 데릭슨의 3점으로 동점을 이뤘고, 경기 종료 2분 전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 초반 전열을 재정비한 kt가 양홍석의 연속 5득점으로 7점 차까지 달아났지만 막판까지 끈끈한 수비를 펼쳤던 삼성의 '근성'에 결국 무릎을 꿇었다.

서울 삼성의 임동섭
서울 삼성의 임동섭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은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실에 들어오자마자 "매번 어렵네요. 정말…"하고 한숨을 쉬었다.

그러면서 "우리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따라붙겠다는 응집력을 봤다. 큰 수확을 거뒀다고 본다"고 칭찬했다.

올해 4월 부임한 은 감독은 공개 석상에서 줄곧 팀의 체질을 바꾸겠다고 공언해왔다.

지난해 삼성은 한번 점수 차가 벌어지면 좀처럼 따라잡지 못하는 모습을 자주 보이며 최하위로 시즌을 마쳤다.

은 감독이 부임한 이후 삼성은 정반대의 팀 컬러를 보여주고 있다.

7승 6패의 성적이 보여주듯 항상 대부분 경기에서 이기는 '강팀'은 아니지만 최소한 승패가 쉽게 판가름 나지 않는 팀이 됐다.

지난 13일 삼성과 접전 끝에 81-72로 승리한 고양 캐롯의 김승기 감독도 경기 후 "삼성이 참 끈적끈적해졌다"고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은 감독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변화가 있다는 평을 들어서 감독으로서는 행복한 상황"이라면서도 "지금 만족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서울 삼성 선수들
서울 삼성 선수들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그는 "어쨌든 우리가 지금까지 받아왔던 평가를 하루아침에 바꿀 수는 없다"며 "우린 변화의 과정을 겪고 있는데, 내가 일희일비해버리면 선수들이 과거로 분명히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으로서 내 마음을 잘 자제해야 한다"며 "수비 측면을 먼저 완성하고, 공격까지 챙기는 팀이 되도록 애쓰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수비를 강조하는 은 감독의 말처럼 삼성은 현재 최소 실점(평균 75점) 1위에 올라 있다.

특히 가드, 포워드 수비수들의 활동량을 바탕으로 한 외곽 수비가 빛을 발하고 있다.

삼성을 상대하는 팀은 3점 성공률이 매 경기 28.8%까지 떨어진다. 상대의 3점 성공률을 20%대로 억제하는 건 삼성이 유일하다.

은 감독은 신인 신동혁을 비롯해 상대 에이스를 전담하는 이동엽 등 수비에 강점이 있는 선수들 외 '공격수'로 분류되는 이들에게도 수비를 요구한다.

은 감독이 콕 집어 수비력을 키우길 바라는 선수는 슈터 역할을 맡은 임동섭이다.

은 감독은 "결국 문제는 수비다. 임동섭이 능력이 없는 선수가 아닌데 수비에 대한 두려움과 트라우마가 있는 것 같다"고 짚었다.

수비하는 서울 삼성의 이원석
수비하는 서울 삼성의 이원석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어 "나도 선수 생활을 했다. 안 풀릴 때는 수비를 하면서 자신감을 찾았다"며 "희한한 일이지만, 수비가 되면 공격에서도 자신감이 생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임동섭의 경우 수비가 무너지니까 공격에서도 위축되고 숨어있게 된다"며 "감독이자 농구를 오래 한 선배로서 (임동섭이) 알을 깨고 나올 수 있도록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