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CCTV 감시에도 밀키트 훔친 20대…무인점포 갇혔다가 체포돼

송고시간2022-11-18 08:27

댓글
다양한 밀키트 제품들
다양한 밀키트 제품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무인점포에서 밀키트 제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20대 A씨를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과 10일 새벽·야간 시간대에 부천시 한 무인점포에서 총 3차례에 걸쳐 부대찌개·돈가스·찜닭 밀키트 등 10만원 상당의 제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무인점포에서 제품을 훔치던 중 점주가 원격으로 점포 문을 잠그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붙잡혔다.

점주는 제품이 사라지는 점을 이상하게 여겨 점포 내 폐쇄회로(CC)TV로 감시하다가 A씨의 범행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배가 너무 고파 음식을 훔쳤다"며 "10일에 점포를 찾은 건 자수하러 간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다른 혐의로 경찰 수사 대상에 올라있던 인물"이라며 "여죄 가능성이 있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