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우디 빈 살만 일본 방문 취소…기시다와 회담도 무산"

송고시간2022-11-18 14:28

댓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이번 주말로 예정됐던 일본 방문을 돌연 취소했다고 현지 방송 TBS와 블룸버그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인 빈 살만 왕세자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회담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본 방문 자체가 취소되면서 회담도 무산됐다.

블룸버그는 빈 살만 왕세자가 이끄는 사절단도 일본에 오지 않아 21일 열릴 예정이었던 일본·사우디아라비아 비즈니스 포럼이 개최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두 매체 모두 빈 살만 왕세자의 일본 방문 취소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관련 보도에 대해 "빈 살만 왕세자의 일본 방문은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며 "우리나라(일본)는 전략적 파트너인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양국의 형편이 좋은 시기에 고위층 방문이 조기에 실현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전날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회담하고, 재계 관계자들과 회동했으며 이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했다.

그의 방한을 계기로 한국 기업이 사우디 정부·기업·기관과 26개 프로젝트와 관련된 계약,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총 사업 규모는 300억 달러(약 40조 원)로 전해졌다.

태국 총리 영접 받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태국 총리 영접 받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방콕 EPA=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가운데 오른쪽)가 17일(현지시간) 태국 방콕 공군기지 공항에 도착해 쁘라윳 짠오찬 태국 총리(가운데 왼쪽)의 영접을 받고 있다. 2022.11.18 ddy04002@yna.co.kr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