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 팀이 예산안 양보?"…여야, 대립속 22년만에 친선 축구대회(종합)

송고시간2022-11-18 17:59

댓글

의원축구연맹 친선경기…이영표·김병지, 여야 감독으로 전술지휘

접전 끝에 0-0 무승부…김의장 "정치긴장 높지만 그럴수록 부대껴야"

볼다툼하는 여야 의원들
볼다툼하는 여야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8일 오후 국회운동장에서 열린 여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2.11.18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여야 의원들이 18일 몸을 부대끼며 국회 운동장을 함께 누볐다.

국회의원 친목 모임인 의원축구연맹은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사흘 앞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운동장에서 여야 국회의원 축구대회를 개최했다.

여야간 축구대회는 2000년 이후 22년만에 처음으로, 내년도 예산안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검찰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주변에 대한 전방위적 수사 등을 둘러싼 여야간 극심한 갈등속에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적어도 그라운드에서만큼은 극심한 갈등과 대치 국면을 잠시 잊고 둥근 축구공을 다투며 호흡을 함께 했다.

모처럼 가벼운 마음으로 운동장에서 만난 의원들은 "경기에서 진 팀이 예산안을 양보하자"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트레이닝복 차림을 한 김진표 국회의장은 경기 시작에 앞서 축사를 통해 "22년 만에 여야 축구대회가 성사됐다"며 "예산심의와 국정조사로 정치권의 긴장도 높아지고 있지만, 그럴수록 여야 의원들이 서로 몸을 부대끼며 땀을 같이 흘리는 모습을 보면 국민들이 좀 더 편안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인 정진석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도 "20여 년 만에 여야 의원들이 한데 모여 좋은 시간 갖게 됐다"며 "매일 서로 째려만 보다가 오늘만큼은 서로 웃고 격려하면서 좋은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리면 작은 위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에서도 이진복 정무수석, 전희경 정무비서관이 직접 국회 운동장을 찾아 여야 친선 축구대회 개최를 축하하고 귤을 선물했다.

작전 지시하는 이영표
작전 지시하는 이영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8일 오후 국회운동장에서 열린 여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이영표 강원FC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2.11.18 uwg806@yna.co.kr

경기 시간은 전·후반 25분씩으로, 각 팀에서 여성의원 1명을 포함해 총 12명이 출전했다.

빨간 유니폼을 입은 국민의힘 측에서는 주장 송석준 의원을 필두로 정진석·김석기·김학용·노용호 의원 등이 나왔고, 여성 의원으로는 김미애·허은아 의원 등이 출전했다.

푸른색 유니폼의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주장 위성곤 의원을 비롯해 윤호중·김영진·김성환·한병도·천준호 등 의원이 나왔고, 여성 의원으로는 임오경·이수진(비례) 의원 등이 모습을 보였다.

2002년 한일월드컵 영웅인 이영표, 김병지 선수가 각각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감독을 맡아 이날 전략과 전술을 코치한 점도 이목을 끌었다.

50분간의 치열한 접전 끝에 경기는 결국 0-0 무승부로 끝이 났다. 민주당 한병도 의원의 슈팅이 골망을 갈랐지만, 결국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골이 취소됐다.

양팀은 친선 경기인 점을 감안해 승부차기까지 가진 않고 무승부 결과에 모두 승복했다.

이날 경기 MVP는 민주당팀 김영진 의원에게 돌아갔다. 중앙 미드필더를 맡은 김 의원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비며 공격과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여야 의원들은 폐회식에서 단체 사진을 찍으며 "대한민국 화이팅"이라고 한목소리로 외쳤다. 이후 선수들은 국회 사랑재에서 열리는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만찬에 참석했다.

작전 지시하는 김병지
작전 지시하는 김병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8일 오후 국회운동장에서 열린 여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민주당 의원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2.11.18 uwg806@yna.co.kr

이번 여야 친선 축구대회는 애초에 지난 8월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그동안 2차례나 순연됐다. 8월 30일로 예정됐던 경기는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발(發) '가처분 내홍'에 시달리던 국민의힘 측 요청으로 한번 미뤄졌고, 지난달 25일 예정됐던 경기는 검찰의 당사 압수수색 등으로 민주당 측 요청에 따라 미뤄진 바 있다.

내년도 예산안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놓고 여야 간의 대치 정국이 이어지고 있지만, 오는 26일 예정된 한일의원 친선 축구대회 선수 선발과 여야 간 긴장 완화 필요성 등을 고려해 예정대로 행사를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의원축구연맹은 이날 경기에서 확인한 선수들의 기량을 토대로 오는 26일 한일·일한의원연맹 친선 축구대회에 출전할 선수를 선발한다.

'2002 한일월드컵 공동유치 2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한일 국회의원 친선 축구대회는 한일월드컵 개막식이 열렸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정진석 회장은 이날 폐회식에서 "오늘 짧은 시간이었지만 국민들에게 흐뭇한 위로가 된 것 같다"며 "이 정도 전력이라면 오는 26일 한일전 승리는 따 놓은 당상"이라고 말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