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워홀의 아트카도 수난…伊 기후 활동가들, 밀가루 세례

송고시간2022-11-18 23:10

댓글
밀가루 테러 당한 워홀의 아트카
밀가루 테러 당한 워홀의 아트카

(밀라노 EPA=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파브리카 델 바포레'에 전시된 앤디 워홀의 아트카가 기후 활동가들이 뿌린 밀가루로 뒤덮여 있다. 2022.11.18 photo@yna.co.kr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20세기 미국 팝아트를 대표하는 앤디 워홀의 작품이 기후 활동가들의 시위로 인해 밀가루를 뽀얗게 뒤집어썼다.

기후 활동가 4명이 1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문화공간인 '파브리카 델 바포레'에 전시된 워홀의 작품에 밀가루를 뿌렸다고 안사(ANSA) 통신 등이 전했다.

해당 작품은 워홀이 1979년 채색한 BMW M1으로 생생한 컬러 구성을 통해 속도감을 실감 나게 묘사한 것이 특징이다.

워홀의 아트카에 밀가루 8㎏을 쏟아부은 기후 활동가 4명 중 2명은 이후 접착제로 신체 일부를 붙이고 전시장에서 시위를 이어갔다.

이들은 이탈리아 기후단체 '울티마 제네라지오네'(Ultima Generazione·마지막 세대라는 뜻) 소속이다.

이 단체는 성명을 내고 "우리 사회의 위선을 강조하기 위해 예술 작품을 표적으로 삼았다"며 "자연, 생태계, 우리 자신의 삶과 관련한 작품을 계속해서 파괴하고 있는 우리가 예술 작품의 파괴에 분노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단체는 불과 2주 전에는 로마에 전시된 빈센트 반 고흐의 '씨 뿌리는 사람'에 야채수프를 끼얹었다.

이 밖에도 최근 전 세계 각국에선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강조하려는 활동가들이 세계적인 명화에 이물질을 뿌리거나 접착제로 손을 붙이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