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엔 안보리, 北 ICBM 발사에 21일 공개회의 개최

송고시간2022-11-19 07:59

댓글
10월 5일 북한 문제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회의
10월 5일 북한 문제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회의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오는 21일(현지시간) 오전 북한의 비확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공개 회의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회의 개최 결정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직후에 내려진 것이다.

앞서 이날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태국 방콕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반드시 소집돼 북한 미사일 발사를 논의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관한 안보리 회의 소집은 지난달 4일 이후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한국시간 18일 오전 10시 15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ICBM 1발을 발사했다.

비행거리 약 1천㎞, 고도 약 6천100㎞, 속도 약 마하 22로 탐지된 이번 ICBM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1일 회의에서 안보리가 북한에 대해 가시적인 조치를 내놓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은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북한의 ICBM 발사에 대해 물밑에서 추가 제재 결의안 또는 공식 성명 채택을 추진할 것으로 보이지만, 거부권을 가진 상임이사국 중국과 러시아가 이번에도 반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5월 안보리는 미국의 주도로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중국과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에 막혀 이를 통과시키지 못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