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흉기로 저항 50대 실탄 쏴 검거…"음주단속 벌금에 불만"

송고시간2022-11-19 09:19

댓글

다리 관통상 병원 치료 후 유치장 입감…"생명 지장 없어"

경찰, 흉기로 저항 50대 실탄 쏴 검거
경찰, 흉기로 저항 50대 실탄 쏴 검거

(부산=연합뉴스) 18일 오후 부산 사상구에서 경찰이 흉기를 던지며 저항하던 50대를 공포탄과 실탄을 발사해 검거하고 있다. 2022.11.19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경찰이 흉기로 저항하던 50대를 공포탄과 실탄을 쏴 검거했다.

19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9시께 부산 사상구에서 만취한 A(50대)씨가 "지금 지구대 가는 길인데 사람 보이면 다 죽인다"며 112 신고를 했다.

경찰은 '코드0'을 발령했고, 모라파출소 순찰차, 인근 순찰차 1대, 형사강력팀이 출동해 신고 지점 주변을 수색했다.

잠시 뒤 경찰관이 도로에서 흉기 2개를 들고 있던 A씨를 발견, 주변을 지나던 주민 4명을 대피시켰다.

A씨는 흉기를 버리라는 경찰의 요구에 불응, 흉기 1개를 던지고 저항했다.

경찰은 테이저건으로 제압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자, 공포탄 발사 후 실탄을 쏴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다리 관통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뒤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경찰은 "A씨가 이전 음주단속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실에 불만을 품고 흉기를 들고 저항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c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