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스타] 하이브 방시혁 "게임사업 본격화…엔터사업과 적극 융합"(종합)

송고시간2022-11-19 16:59

댓글

플린트 '별이되어라2: 베다의 기사들' 퍼블리싱 계약 발표

"한국 게임시장 잠재력 커"…게임에 블록체인 도입 여부는 "고민 중"

게임사업 본격화 발표하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
게임사업 본격화 발표하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

[하이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하이브[352820]가 국내 중견 게임사 플린트와 손잡고 게임 사업 본격화를 선언했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19일 부산에서 열린 '지스타(G-STAR) 2022' 행사장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게임사업 자회사 하이브IM이 플린트의 모바일 게임 '별이되어라2: 베다의 기사들'을 서비스하게 됐다고 밝혔다.

방 의장은 "게임은 모든 엔터테인먼트 요소가 함축된 매력적인 콘텐츠"라며 "하이브가 게임 사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새롭고 즐거우며 다채로운 시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하이브의 게임사업은 다른 사업과의 융합을 거쳐 하이브만의 방식으로 진화하고, 엔터 사업의 가치도 제고할 것"이라며 "음악사업에서 일궈낸 혁신의 성과를 게임에서도 내는 회사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하이브는 이날 플린트와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플린트 지분을 취득했다.

박지원 하이브 최고경영자(CEO)는 "자체 개발작을 성공적으로 서비스한 데 이어 퍼블리싱 사업까지 진출한 것은 하이브가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서 게임사업을 본격화했다는 뜻"이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하이브와 하이브IM, 플린트 경영진은 이날 질의응답에서 게임산업에 대한 관점과 지향점을 밝혔다.

방 의장은 "게임산업의 말석에 있는 제가 한국 게임산업을 평가하기는 어렵지만, 잠재력이 큰 시장이라 보고 있고 글로벌 진출에 무슨 어려움이 있는지도 알고 있다"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또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뾰족한 해결책은 없지만, 팬들에게 더 많은 것을 경제적 가치까지 포함해 돌려드릴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면서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는 취지로 답했다.

박 CEO도 "내부적으로 이런 고민을 담당하는 조직을 만들었지만, 시장 상황이 우호적이지 않은 만큼 본질적 고민을 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방시혁 하이브 의장, 김영모 플린트 대표, 정우용 하이브IM 대표, 박지원 하이브 CEO [하이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왼쪽부터 방시혁 하이브 의장, 김영모 플린트 대표, 정우용 하이브IM 대표, 박지원 하이브 CEO [하이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향후 게임 출시 계획도 밝혔다.

정우용 하이브IM 대표는 "하이브에 아티스트 지식재산(IP)은 소중한 자산이지만, 이를 활용하지 않는 게임도 선보이고자 노력할 것이고 이 자리도 그런 일환"이라며 "아티스트와 음악을 소재로 한 신규 게임 프로젝트를 하나 준비하고 있고, 마코빌의 신작 게임 2건은 내년 출시가 목표"라고 했다.

올해 3월 설립된 하이브IM은 하이브 산하의 아티스트 브랜드를 활용한 캐주얼 게임 '리듬하이브'와 '인더섬 with BTS'를 출시한 바 있다.

BTS 멤버들이 직접 제작 과정에 참여한 '인더섬'은 전 세계 누적 가입자 680만 명을 돌파했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선정하는 2022년 하반기 이달의 우수 게임에 선정됐다.

2013년 설립된 게임사 플린트는 2014년 모바일 게임 '별이되어라!'를 선보였으며, 올해 지스타 행사에 부스를 내고 8년 만의 후속작 '별이되어라2'를 공개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