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EU "北 ICBM 발사, 위험천만…안보리 적절히 대응해야"(종합)

송고시간2022-11-20 14:56

댓글

대북 규탄성명 발표…韓 외교부 "연대 표명에 환영"

북한, 어제 화성-17형 시험발사…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
북한, 어제 화성-17형 시험발사…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 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초강력적이고 절대적인 핵억제력을 끊임없이 제고함에 관한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최우선 국방건설 전략이 엄격히 실행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 무력의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파리·서울=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김효정 기자 = 유럽연합(EU)이 19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위험천만하다면서 강력히 규탄했다.

EU 27개 회원국은 이날 성명에서 전날 북한의 ICBM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한 것과 관련, "위험천만하고 불법적이며, 무모한 행동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성명은 "대량살상무기를 투사하기 위해 더욱 위협적인 수단을 개발하려는 북한의 지속적 시도는 모든 국가를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EU는 아울러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등을 전부 폐기해야 한다면서 안보리의 적절한 대응을 호소하고, 한국·일본과의 연대를 표명하며 북한이 의미 있는 대화를 재개할 것도 촉구했다.

안보리는 21일 북한의 비확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공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성명에 대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EU 측이 북한의 IC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이 모든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해야 함을 강조하는 한편 우리와의 연대를 표명한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불법적이고 무모한 도발을 통해 얻는 것이 아무것도 없음을 깨닫도록 EU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10시 15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ICBM 1발을 발사했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비행거리 약 1천㎞, 고도 약 6천100㎞, 속도 약 마하 22로 탐지된 이번 ICBM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