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스타] 나흘간의 게임 향연 피날레…'체험형 게임'에 반응 폭발

송고시간2022-11-20 12:40

댓글

2019년 지스타 이후 3년만에 최대 규모…안전관리 성공 평가

지스타 2022
지스타 2022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7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행사장 입구에서 관람객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2022.11.17 kangdc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G-STAR) 2022'가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20일 막을 내린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정상 개최된 만큼 역대 최다 관람객(24만4천 명)이 몰린 2019년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지스타 조직위원회는 앞선 행사 때와 달리 일일 관람객 추정치를 공개하지 않고, 이날 오후 6시 폐막 이후 총방문객 수만 집계해 발표할 예정이다.

지스타 뜨거운 게임 열기
지스타 뜨거운 게임 열기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2022'에서 관람객들이 최신작 게임을 즐기고 있다.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 총 43개국 987개 사가 2천947개 부스 규모로 참가한다. 2022.11.17 kangdcc@yna.co.kr

◇ '보는 게임'에서 다시 '하는 게임'으로…신작 총출동

올해 지스타에서는 연말부터 내년까지 출시 예정인 신작 게임과 서비스를 직접 이용해볼 수 있는 '체험형 부스'가 대세였다.

e스포츠, 인플루언서 행사 등 '보는 게임'이 주류였던 2018·2019년, 코로나19 영향으로 제한적으로 개최된 2020·2021 행사와는 사뭇 대조되는 모습이다.

지스타에 4년 만에 복귀한 넥슨코리아는 '마비노기 모바일', '퍼스트 디센던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데이브 더 다이버' 4종 체험 공간을 마련해 이용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피크 타임에는 체험 부스 예상 대기 시간이 2∼3시간을 훌쩍 넘길 정도로 사람이 몰렸다.

넷마블[251270]도 이에 질세라 '나 혼자만 레벨업', '아스달 연대기',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 4종을 공개했다. 특히 유명 웹툰·웹소설 지식재산(IP)을 활용한 '나 혼자만 레벨업'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스타 뜨거운 게임 열기
지스타 뜨거운 게임 열기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2022'에서 관람객들이 최신작 게임을 즐기고 있다.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 총 43개국 987개 사가 2천947개 부스 규모로 참가한다. 2022.11.17 kangdcc@yna.co.kr

카카오게임즈[293490]도 '가디스오더', '아레스: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등을 선보였고 네오위즈·크래프톤도 차기작 'P의 거짓'과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각각 공개해 콘솔 게임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올해 행사 최대 스폰서인 위메이드[112040]는 신작 게임 '나이트 크로우'와 '레전드 오브 이미르'의 브랜드를 소개하고,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3.0에 기반한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대체불가토큰(NFT) 생태계를 알리는 데 주력했다.

중국 게임사의 약진도 이어졌다. 호요버스는 전시장 내에 대형 부스를 내고 신작 '붕괴: 스타레일', '젠레스 존 제로' 2종과 연관 상품을 선보였고, 텐센트 산하 브랜드 레벨인피니트는 최근 출시한 한국 게임 '니케: 승리의 여신' 테마의 부스를 운영했다.

지스타 2022 삼성전자 전시관
지스타 2022 삼성전자 전시관

[촬영 김주환]

◇ '우리도 게임산업 한 축' 하드웨어·IT 기업도 적극 참여

게임산업의 기술적 기반이 되는 하드웨어·정보기술(IT) 기업들도 지스타에서 홍보에 힘썼다.

삼성전자[005930]는 7년 만에 지스타에 단독 부스를 내고 고성능 SSD '990 PRO(프로)', 게임용 모니터 '오디세이 OLED G8',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을 게이머들에게 선보였다.

인텔은 게임 전문 매체 인벤 부스에 참여해 13세대 코어 시리즈 중앙처리장치(CPU), 올해 초 발표한 자체 그래픽카드 브랜드 '아크' 시리즈를 소개했다. SK브로드밴드도 게임 퍼블리셔 CFK와 함께 부스를 내고, 인터넷TV(IPTV) 단말기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여러 콘솔 게임을 공개했다.

에픽게임즈코리아는 게임 엔진인 '언리얼 엔진 5'에 기반한 가상인간 제작 기술, 실시간 그래픽 편집 기술 등을 관람객들이 체험해볼 수 있도록 전시관을 구성했다.

BTB(기업 간 거래)관에서는 NHN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 틱톡코리아 등 국내외 IT 기업들이 부스를 내고 고객 유치에 나섰다.

국내최대 게임전시회 인파
국내최대 게임전시회 인파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7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막한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에서 관람객 입장 동선에 경찰이 배치돼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주최 측과 부산시, 경찰은 이태원 참사와 같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관리 인력을 2배 늘리고 구역별 입장 인원도 제한할 방침이다. 2022.11.17 handbrother@yna.co.kr

◇ 이태원 참사 이후 최대 규모 행사…안전사고 없어

올해 지스타는 이태원 참사 이후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로 열리는 축제 겸 전시회였다.

그만큼 지스타 조직위는 부산시 및 경찰·소방과 협력해 나흘간 행사장은 물론이고 인근 도로까지 안전 관리에 총력을 기울였다.

먼저 주요 출입구, 에스컬레이터 등 병목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구역에는 진행 요원이 배치돼 안전거리 유지를 안내했다.

행사장 바깥 안전관리에도 힘썼다. 온라인 사전 예매자들의 입장과 현장 티켓 구매 시간을 구분하고, 행사장 내에 일정 이상의 인파가 몰리면 현장 발권을 일시 중단했다.

경찰은 나흘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벡스코 정문 앞 도로 176m 구간의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행사장과 관제실에도 인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를 예방했다.

부스를 운영하는 게임사들도 현장에 안전요원과 구급 담당자, 제세동기 등을 배치하고 실시간으로 인원을 체크하며 밀집을 막았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지스타 행사 기간 현장에서 안전사고로 인한 부상자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juj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