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송고시간2022-11-20 16:28

댓글
독일 축구대표팀 한지 플리크 감독
독일 축구대표팀 한지 플리크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1일(한국시간) 막을 올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32개국 감독 중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사령탑은 독일의 한지 플리크(57·독일) 감독이라는 집계가 나왔다.

축구 산업 관련 전문 매체 파이낸스 풋볼이 20일 공개한 32개국 감독들의 연봉 순위에 따르면 플리크 감독은 연 650만 유로(약 90억원)를 받아 가장 몸값이 비싼 지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플리크 감독은 2021년 5월 독일축구협회와 3년 계약을 하고 국가대표 지휘봉을 잡았다.

2019년부터 바이에른 뮌헨(독일) 감독을 맡았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는 독일 대표팀 코치를 역임한 인물이다.

2위는 580만 유로를 받는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이다.

3위는 디디에 데샹 프랑스 감독의 380만 유로, 4위는 치치 브라질 감독의 360만 유로다.

네덜란드의 루이스 판할 네덜란드 감독이 290만 유로의 연봉으로 5위다.

다만 각국 축구협회 대부분은 대표팀 감독의 연봉을 비공개로 하기 때문에 이 순위도 추정치에 기반한 자료다.

대회 개막 하루 앞으로, 분주해진 코치진
대회 개막 하루 앞으로, 분주해진 코치진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코치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벤투 감독,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 비토르 실베스트레 GK 코치. 2022.11.19 superdoo82@yna.co.kr

우리나라의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은 130만 유로, 한국 돈으로 약 18억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이 매체는 예상했다. 순위는 상위권인 11위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도 외국 언론에서 출전국 감독들의 연봉 순위를 매긴 바 있는데 당시 신태용 감독은 6억5천만원 정도로 추정돼 25위에 올랐다.

신태용 감독 이전에 대표팀을 맡았던 울리 슈틸리케 감독 연봉이 15억원 정도로 알려진 바 있다.

2018년에도 당시 독일 사령탑이던 요아힘 뢰브 감독이 추정 연봉 55억원으로 감독 32명 중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

한국과 같은 H조 사령탑들은 페르난두 산투스(68·포르투갈) 감독이 225만 유로로 9위, 디에고 알론소(47·우루과이) 감독이 86만 유로로 21위에 올랐다.

가나의 오토 아도(47) 감독은 이름을 크리스 휴턴 감독이라고 잘못 표기한 가운데 40만 유로로 27위였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