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화 하주석,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70경기 출장 정지 예상(종합)

송고시간2022-11-20 19:48

댓글

19일 음주운전 적발, 한화 구단은 20일 KBO에 보고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하주석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하주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내야수 하주석(28)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한화 구단은 20일 "구단 소속 A 선수가 19일 오전 5시 50분께 대전 동구 모처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며 "해당 선수는 혈중알코올농도 0.078%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A 선수는 하주석이다.

한화 구단은 하주석의 음주운전을 인지한 뒤, 20일 오후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보고했다.

절차에 따라 KBO가 먼저 징계를 내리면, 한화 구단도 하주석에 관한 자체 징계 등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음주운전은 사회적으로 지탄받는 범죄다.

2022 KBO 야구규약에서 명시한 음주운전 관련 제재
2022 KBO 야구규약에서 명시한 음주운전 관련 제재

[2022 KBO 야구규약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KBO도 여러 차례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선언했다.

2022 KBO 야구 규약은 음주운전 제재를 4가지 항목으로 세분화했다.

단순 적발 시엔 2개월 이상의 참가활동정지, 50경기 이상의 출장정지 또는 500만원 이상의 제재금을 부과한다.

음주 측정을 거부한 채 음주 운전한 것으로 확정됐을 때는 3개월 이상의 참가활동정지나 70경기 이상의 출장정지 또는 700만원 이상 제재금 처분을 받는다.

교통사고를 낸 경우에는 KBO가 1년 이상의 실격처분을 내린다.

올해 6월에는 ▲ 면허정지 70경기 출장정지 ▲ 면허취소 1년 실격 ▲ 2회 음주운전 발생 시 5년 실격 ▲ 3회 이상 음주운전은 영구 실격처분 등으로 징계 수위를 더 세분화하고 강화했다.

면허가 정지된 하주석은 KBO로부터 '70경기 출장정지' 처분을 받을 전망이다.

NC 다이노스는 지난달 '숙취 운전'을 하고 접촉 사고를 낸 외야수 김기환을 방출했다.

한화 구단도 깊은 고민에 빠졌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