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장 치열한 전투' 백마고지 참호서 산화…故 편귀만 하사

송고시간2022-11-21 09:06

댓글

막내딸 못 보고 전사…유해발굴사업 후 200번째 신원 확인

편귀만 하사 유품
편귀만 하사 유품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6·25전쟁 기간 가장 치열한 격전지로 기록된 백마고지 전투에서 산화한 용사의 유해가 70년 만에 가족의 품에 안긴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은 백마고지에서 발굴한 전사자의 유해를 1952년 27세 나이로 참전했던 고(故) 편귀만 하사로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고인은 국군 9사단 30연대 소속으로 백마고지 전투(1952년 10월 6∼15일)에 참전했다.

백마고지 전투는 강원도 철원 일대 백마고지 확보를 위해 국군 9사단과 중공군 간에 7차례나 고지 주인이 바뀔 정도로 격렬하게 전개됐다. 9사단은 12차례 공방전 끝에 고지를 확보했지만, 고인은 이 전투에서 전사했다.

고인의 유해는 육군 5사단이 지난 7월 경사면에서 작은 뼛조각을 발견하면서 처음 확인됐고 이후 대대적 발굴에서 개인호 속에 머리와 가슴을 앞으로 숙인 채 다리를 구부려 앉아 있는 모습의 편 하사가 나타났다.

철모와 M1 소총 등 유품 91점이 발굴됐으며 특히 함께 나온 만년필에서 편 하사 이름 각인이 식별돼 유해 신원이 특정됐다.

편 하사는 전남 나주에서 5남 3녀 중 넷째로 태어났다. 고향에서 부모님과 농사를 짓다가 1948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배우자 태중에서 막내딸이 자라고 있던 1952년 6월 입대해 제주도에서 훈련을 받은 뒤 9사단에 배치됐고, 끝내 막내딸 출생은 보지 못한 채 전사했다.

고인 신원을 확인했다는 소식에 딸 편성숙 씨는 "간절히 찾았는데 살아서 돌아오시는 기분"이라며 "자식으로서 할 도리를 다한 것 같아 마음이 벅차다"고 소회를 전했다.

딸은 그간 아버지 유해를 찾으려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현충원 묘비를 하나하나 확인했다고 한다. 2006년에는 부친의 남동생 되는 숙부를 설득해 유가족 유전자 시료 채취에 참여하게 했다.

신원확인 통보 행사인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오는 22일 경기 오산 보훈회관에서 열린다.

국유단은 유해 신원 확인에 국민 참여가 필요하다며 전화(☎ 1577-5625)나 인근 보건소·보훈병원·군병원 등으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유전자 시료 채취를 희망하나 거동 불편, 생계 등 이유로 방문이 어려우면 국유단이 직접 찾아갈 수도 있다.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사업은 2000년 4월 시작됐고 지금까지 전사자 200명의 신원을 확인했다. 백마고지에서는 3명의 유해 신원이 확인됐다.

편귀만 하사 이름이 각인된 만년필
편귀만 하사 이름이 각인된 만년필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