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양평 KF-16 전투기 추락 지점 산불 진화 완료…1.5㏊ 피해

송고시간2022-11-21 16:08

(양평=연합뉴스) 강영훈 권준우 기자 = 지난 20일 밤 KF-16 전투기 추락으로 발생한 경기 양평지역 산불이 모두 진화됐다.

화재 현장
화재 현장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경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분 공군 19전투비행단 소속 KF-16 전투기 1대가 양평군 양동면 금왕리 야산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추락 지점에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산불 발생 직후인 오후 8시 30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차량 24대와 소방관 94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대응 1단계는 3∼7개 소방서에서 31∼50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관할 소방서장이 현장 지휘를 맡는다. 재난 규모에 따라 대응 2단계·3단계로 확대한다.

소방당국은 3시간여 뒤인 오후 11시 45분께 대응 1단계를 해제했다.

그러나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아 이튿날인 이날 오전 7시 20분을 기해 헬기 8대를 동원, 진압 작전을 계속했다.

이어 같은 날 오전 9시 30분께 주불을 잡고 현재는 잔불 정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

소방과 군 당국은 이번 산불로 산림 1.5㏊가 소실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추락 전투기는 좌석이 1개(단좌)인 KF-16C로, 조종사는 비상 탈출했다. 조종사는 무사하며, 공군항공우주의료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ky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