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권영세 "민생협력 구축되면 안보우려 해소 남북관계 발전"

송고시간2022-11-21 10:17

댓글

'DMZ 그린평화지대화 국제포럼' 개회사

개회사 하는 권영세 장관
개회사 하는 권영세 장관

[2022 DMZ 그린평화지대화 국제포럼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21일 "(남북간) 민생협력의 토대가 단단히 구축되면 더 나아가 한반도 안보 우려를 해소하는 보다 큰 남북관계 발전도 이뤄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오전 통일부가 주최한 '2022 비무장지대(DMZ) 그린평화지대화 국제포럼'에서 진행한 개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대북정책의 이어달리기를 토대로 북한 비핵화 이전이라도 가능한 남북교류와 협력은 적극 추진하는 것을 분명한 원칙으로 세워놓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날 포럼이 열린 경기도 파주가 "정전협정이 체결된 북한 개성시 장풍군에 인접해있으면서 남북협상의 중심인 판문점을 관할하고 있는 문자 그대로 분단의 현장"인 동시에 "DMZ 서쪽 끝 임진강 하구와 한강 하구의 출발점에 위치해 수륙양면으로 남북 교류 협력의 출발점이 될 수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6·25 전쟁으로 DMZ가 생긴 이후 남북이 첨예하게 대처하며 사람들의 왕래가 제한되면서 세계적으로도 귀한 생태계 보호로 변모됐다"며 "역대 정부는 DMZ를 평화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대화를 제의하고 정책적 노력을 펼쳐왔으며 남북 당국간 의미 있는 합의도 이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도 "이전 정부들의 성과 이어가며 남북관계의 현실에 맞게 발전시킨 그린데탕트 정책을 제시하고 DMZ 그린평화지대를 실천해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DMZ를 그린평화지대로 만들어 남북 접경지역 주민들의 삶을 평온하게 지키고 엄중한 현실을 평화적으로 풀어나가는 한편 그린데탕트와 접경지역에서의 남북협력을 바탕으로 남북관계의 신뢰를 쌓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지난여름 정부가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해 북측에서 남북 공유 하천 댐을 방류하게 되면 우리측에 사전 통보해줄 것으로 요청했다는 사실을 전하며 "북측 응답이 없어서 안타까웠지만 작은 노력을 꾸준히 해나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은 협력을 통해 상호 신뢰가 하나하나 쌓여나가면 접경지역에서의 산림보호, 전염병, 재난재해 등 많은 분야에서 민생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8년 시작돼 올해 5회째를 맞은 포럼은 이날 'DMZ 그린평화지대화를 통한 남북그린데탕트 구현'을 주제로 진행된다.

제1세션에서는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 주재로 그린데탕트 이론과 한반도 현실에 적용할 전략이 좌담회 형식으로 논의되며 2세션은 최대석 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주재로 DMZ그린평화지대화 개념과 과제를, 3세션은 김영수 서강대 명예교수 주재로 DMZ그린평화지대화의 발전전략을 집중 논의한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