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법리스크' 거리두는 이재명…비명계는 "유감 표명하라" 압박(종합)

송고시간2022-11-21 17:20

댓글

李, 최고위서 검찰 수사 언급 없이 "민생 챙기겠다" 거듭 강조

박용진·조응천, '방탄 논란' 당헌 80조 언급하며 공세 개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1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등 측근의 잇따른 구속으로 자신을 향해 성큼 더 다가온 검찰의 수사에 계속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검찰에 맞설수록 '사법 리스크'를 더 부각하게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촉구하는 목소리들이 분출하기 시작해 이 대표의 리더십도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른 분위기다.

이 대표는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실장 구속에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검찰 독재정권의 어떤 탄압에도 민주당은 흔들림 없이 민생과 경제를 챙기고 평화와 안보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회의 후 검찰 수사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도 침묵으로 일관했다.

검찰을 향한 공세에는 다른 지도부가 나섰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1 srbaek@yna.co.kr

박홍근 원내대표는 같은 회의에서 "민주당은 '이재명 죽이기'를 절대 용인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업자인 남욱 씨가 재판에서 '사업 지분 일부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실 소유'라고 말한 것을 겨냥해 "황당한 주장"이라며 "예상을 한 치도 벗어나지 않는 윤석열 검찰 특유의 조작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이런 기류와 달리, 사법 리스크가 당에 주는 부담이 커지는 만큼 이 대표가 최소한의 해명은 내놔야 한다는 주장이 비명계에서 공개적으로 나왔다.

조응천 의원은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최측근이 연이어 구속된 데 '최소한 물의를 일으켜 미안하다'라는 유감 정도는 표시할 때가 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지난 8월 이 대표가 당 대표로 선출된 전당대회 때 논란이 됐던 당헌 80조 문제까지 꺼내 들었다.

개정된 당헌 80조는 부정부패와 관련된 법 위반 혐의로 기소 시 당직을 정지하되 정치보복으로 인정되면 당무위 의결로 이를 취소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지난 8월 23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이재명 대표와 박용진 의원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8월 23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이재명 대표와 박용진 의원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박용진 의원도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서도 "김 부원장이 기소됐으니 당헌 80조를 적용하는 문제를 논의해야 할 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사실상 비명계의 공세에 '친명'(친이재명)계 지도부는 선을 그었다.

박성준 대변인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유감 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두고 "정 실장 구속은 야당 탄압"이라며 "이 대표가 페이스북으로 충분히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로서는 검찰 수사에 맞서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장외 집회에 당 소속 의원들이 참석하는 문제도 딜레마다.

지도부는 국회의원 개인의 선택이라며 거리를 두지만, 여권은 '대선 불복'이라며 당의 입장을 밝히라며 공세를 퍼붓고 있다.

'10·29 참사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의원모임'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여당 공세와 관련해 "국민의힘 의원들이야말로 한 번이라도 촛불 광장에 나가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선동당하시길 권고한다"고 말했다.

의원모임에는 지난 19일 집회에 참석한 안민석·강민정·김용민·유정주·양이원영·황운하 등 민주당 의원 6명과 무소속 민형배 의원을 포함해 의원 21명이 참여하고 있다.

안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윤석열 정권 부정·비리 조사위원장을 맡아달라고 했다"며 "(역술인) 천공의 국정농단 의혹을 포함해 청와대를 왜 옮겼는지, 인사 비리 등을 파헤쳐보겠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