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감독님 딸과 사귀는 스페인 토레스 "공사 구분할 것"

송고시간2022-11-21 12:11

댓글
스페인 대표팀 페란 토레스(오른쪽)와 여자친구 시라 마르티네스
스페인 대표팀 페란 토레스(오른쪽)와 여자친구 시라 마르티네스

스페인 축구대표팀 페란 토레스와 여자친구인 시라 마르티네스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마르티네스는 스페인 대표팀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딸이다. [페란 토레스 소셜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무적함대' 스페인 축구대표팀 루이스 엔리케(52) 감독과 공격수 페란 토레스(22·FC 바르셀로나)의 관계는 특별하다.

토레스는 오래전부터 엔리케 감독의 딸인 승마선수 시라 마르티네스와 교제하고 있다.

둘의 사랑은 뜨겁다. 2021년까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에서 뛰었던 토레스는 지난해 여자친구와 '장거리 연애'를 마치기 위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바르셀로나로 이적하기도 했다.

토레스는 그동안 여자친구와 관련한 질문에 사생활이라며 함구했지만,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입을 열었다.

토레스는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카타르 대학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여자친구에 관한 물음에 "엔리케 감독님과 나는 공과 사를 확실하게 구분한다"며 "가족일 때와 감독-선수 관계일 때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난 이 관계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였으며 지금까지 잘 처신해왔다고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답변하는 토레스
답변하는 토레스

스페인 공격수 페란 토레스가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카타르 대학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기자회견에서 여자친구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뒤 활짝 웃고 있다. 토레스는 스페인 대표팀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딸인 시라 마르티네스와 교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엔리케 감독은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딸과 교제하고 있는 토레스를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엔리케 감독은 '본인과 가장 닮았다고 생각하는 선수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쉬운 질문이다. 토레스다"라며 "만약에 다른 답변을 했다가는 내 딸이 나를 가만두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답해 화제를 모았다.

토레스는 엔리케 감독의 이 답변에 관해 "엔리케 감독님이 하시는 인터넷 방송을 즐겨본다"며 "감독님은 농담을 많이 하고 있으며, 이 또한 농담의 일부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스페인은 24일 오전 1시 E조 첫 상대인 코스타리카와 경기를 펼친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