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승기, 18년 소속사와 갈등…"음원 사용료 한푼도 정산 못받아"(종합2보)

송고시간2022-11-21 18:27

댓글

소속사 대표 "사실관계 정리 중…법적 책임 확인 시 모든 책임 지겠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
가수 겸 배우 이승기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2004년 데뷔 이래 18년간 몸담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가요계와 방송가에 따르면 이승기는 최근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계약 내용을 따져 물었다.

이승기는 내용증명을 통해 "데뷔 이후 음원 사용료를 한 푼도 정산받지 못했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산과 관련된 합당한 증거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논란이 확산되자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 여부를 떠나 많은 분께 면목이 없다"며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이기에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권 대표는 그러나 "현재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정리 단계인 점과 앞으로 법적으로 다뤄질 여지도 있어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부분 다시 한번 양해 부탁드린다"며 사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다.

그는 그러면서 "추후 후크엔터테인먼트나 저 개인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후크엔터테인먼트는 내용증명과 관련해 "이승기로부터 내용증명을 받고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답변을 준비 중"이라며 "쌍방 간 오해 없이 원만하게 문제를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승기는 2004년 1집 '나방의 꿈'으로 데뷔해 '내 여자라니까', '삭제', '연애시대' 등의 히트곡을 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가수 활동 외에도 KBS 2TV '소문난 칠공주'(드라마 기준)를 시작으로 SBS '찬란한 유산'·'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MBC '더킹 투하츠'·'구가의 서' 등에 출연해 한류스타 배우로 입지를 쌓았다.

이날 이승기와 소속사 간 갈등 소식이 전해지면서 후크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는 오후 6시 기준 트래픽 용량 초과로 다운된 상태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