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집트에 15조 들여 세계 최대규모 풍력발전 단지 건설

송고시간2022-11-21 17:43

댓글
이집트에 15조 들여 세계 최대규모 풍력발전 단지 건설
이집트에 15조 들여 세계 최대규모 풍력발전 단지 건설

지난 8일(현지시간)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COP27) 개최지인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압델 파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양국이 발전용량 10GW(기가와트) 규모의 이집트 풍력단지 건설 협정서에 서명하는 모습. 2022.11.21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이집트에 약 15조원이 투입되는 세계 최대 수준의 풍력발전 단지가 이집트와 아랍에미리트(UAE) 합작으로 들어서게 된다.

이집트 전력기업 인피니티파워의 무함마드 만수르 회장은 20일(현지시간)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COP27)가 열린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회사와 UAE 아부다비의 마스다르 등이 구성한 컨소시엄은 약 110억달러(약 14조9천억원)를 들여 10GW(기가와트) 규모의 육상 풍력발전 단지를 2024년 착공, 2030년 완공할 계획이다.

앞서 이달 초 이곳에서 인피니티파워와 마스다르 등은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UAE 대통령, 압델 파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풍력단지 건설 협정서에 서명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이집트 정부가 구매하고 일부를 유럽과 사우디아라비아, 수단, 리비아 등지로 판매할 계획이라고 만수르 회장은 말했다.

컨소시엄은 초당 10m에 이르는 강풍이 부는 이집트 미니아 또는 아스완 인근 등 내륙 2곳을 후보지로 검토 중이며, 올해 부지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2030년까지 연간 48만t의 그린수소(이산화탄소 발생 없이 생산된 수소)를 생산하는 시설 구축도 추진 중이다.

인피니티파워는 이 밖에 아프리카 내 발전 시설 규모를 2025년까지 현재의 3배인 3.75GW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짐바브웨, 기니, 튀니지 등지에서 발전 프로젝트를 검토 중이다.

만수르 회장은 아프리카 일대의 잦은 정전이 경제성장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아프리카는 "발전 산업이 가장 필요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jh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