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보리, 北 ICBM 논의 시작…美대사 "의장성명 제안할 것"(종합)

송고시간2022-11-22 01:17

댓글

中 "안보리는 건설적 역할해야"…안보리서 서방·중러 온도차

북한 ICBM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회의
북한 ICBM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회의

[유엔 웹티비 캡처]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문제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지난 4일 이후 17일 만에 다시 북한 탄도미사일 문제로 소집된 안보리 회의에는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와 이시카네 기미히로 주유엔 일본대사도 이해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미국은 (북한의 ICBM 발사를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제안할 것"이라며 "안보리의 모든 동료들이 북한을 강하게 규탄하고 북한의 불법 대량파괴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저지하기 위한 조치로 우리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5월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의장성명을 대안으로 제시했다는 점을 들어 이번에는 제재 결의안 대신 의장성명으로 수위를 낮춰 두 나라의 동의를 압박한 것이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미국은 북한의 올해 들어 8번째 ICBM 발사를 가능한 한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해 "이 두 이사국의 방해가 동북아와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장쥔 주유엔 중국대사는 "모든 당사자가 자제하고 신중히 발언해야 한다"면서 "계산착오로 이어질 수 있는 어떠한 행동도 피해야 한다"며 미국을 겨냥했다.

장 대사는 "미국이 신뢰를 보여줘야 하고, 안보리는 이 문제에 대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안보리 차원의 공식 대응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날 회의에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이 일제히 북한을 강력 규탄한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을 옹호하며 뚜렷한 온도차를 보였다.

이날 안보리 회의는 지난 18일(한국시간) 북한의 ICBM 발사를 계기로 소집됐다.

한국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당시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ICBM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권에 넣을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