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당 결혼식만 보너스 지급" 법안 논란되자 伊 총리실 제동

송고시간2022-11-22 01:03

댓글

집권 연립 여당 동맹 발의…총리실 "정부에서 논의된바 없어"

은퇴한 이탈리아 여자 수영스타 페데리카 펠레그리니의 올해 8월 성당 결혼식 모습.
은퇴한 이탈리아 여자 수영스타 페데리카 펠레그리니의 올해 8월 성당 결혼식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이탈리아의 집권 연립 여당인 동맹(Lega)이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리면 최대 2만 유로(약 2천800만원)의 보너스를 주는 법안을 발의해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도메니코 푸르쥴레 등 동맹 소속 의원 5명이 최근 하원에 발의한 이 법안은 성당에서 결혼한 커플에게만 보너스를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민의 86%가 가톨릭 신자인 이탈리아에선 성당이 가장 보편적인 결혼식 장소지만 최근 들어선 시청에서 올리는 결혼식이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코로나19 대확산을 계기로 시청에서 직계 가족들만 참석하는 간소한 결혼식을 선호하는 현상이 확산하면서 성당 결혼식은 뚝 끊겼다.

푸르쥴레 의원 등이 발의한 이 법안은 성당 결혼식의 전통을 되살리기 위해 그 비용을 국가 차원에서 보조해주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법안은 하원에 제출되자마자 야권의 거센 반발에 부닥쳤다.

이탈리아가 종교 국가가 아닌 세속 국가인 점을 망각한 법안이라는 비난이 터져 나왔다.

동성애 커플에게 성당 결혼식의 문턱이 높다는 점을 이유로 이번 법안이 성 소수자들에게 차별적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같은 집권 연립 여당인 전진이탈리아(FI)의 마라 카르파냐 의원도 "우리는 여전히 교황이 왕인 나라에 살고 있다"며 비꼬았다.

논란이 커지자 총리실에서도 제동을 걸었다.

총리실은 이번 법안이 의회에서 발의된 것으로 정부는 이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다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푸르쥴레 의원도 결국 한발 물러섰다.

그는 "종교적인 결혼에 드는 비용을 고려해 결혼 장려 차원에서 내놓은 법안"이라며 "의회 토론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모든 결혼식으로 보너스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전개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탈리아에선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인해 결혼식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통계청(Istat)에 따르면 2020년 이탈리아 국내에서 열린 결혼식 횟수는 9만6천851건으로 2019년에 비해 47.4%나 급감했다.

지난해부터 점차 살아나긴 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안사 통신은 전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