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칠면조 사면하며 "부정투표 없었다"…'선거사기'에 일갈

송고시간2022-11-22 05:31

댓글

추수감사절 관련 행사서 "레드웨이브는 크렌베리 소스 엎는 게 유일할 것"

백악관 칠면조 사면식
백악관 칠면조 사면식

[워싱턴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75년째 내려오는 전통인 칠면조 사면을 시작으로 추수감사절부터 크리스마스, 새해까지 이어지는 명절 시즌의 시작을 알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사흘 앞둔 이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초콜릿'과 '칩'이라는 이름을 가진 두 마리의 칠면조를 사면했다.

엄격히 따지면 사면은 '초콜릿'에 내려졌고 '칩'은 예비용 칠면조다.

초콜릿칩은 바이든 대통령의 '최애 아이스크림'이기도 하다.

대통령의 사면으로 추수감사절 식탁행을 면하게 된 두 칠면조는 자연적으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노스캐롤라이나대에서 방목된다.

미국인들은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에 온 가족이 모여 칠면조 구이를 함께먹는다.

노스캐롤라이나 먼로에서 지난 7월 부화한 두 칠면조는 지난 19일밤 워싱턴DC에 도착, 백악관 근처 윌러드 호텔에서 '투숙'한 뒤 행사장으로 이동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면식에서 "투표가 있었고, 개표가 이뤄졌고 검증됐다"며 "부정투표도 반칙도 없었다"며 선거 사기를 주장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를 빗대 농담했다.

그는 또 이번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의 압승 이른바 '레드 웨이브'가 현실화하지 않는 것도 거론, "이번 시즌의 유일한 '레드 웨이브'는 저먼 셰퍼드 커맨더가 크렌베리 소스를 식탁에 엎는 것이 될 것"이라고 조크를 하기도 했다.

저먼 셰퍼드종인 커맨더는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백악관에서 기르는 반려견이다.

백악관 칠면조 사면 행사는 1947년 해리 트루먼 당시 대통령이 시작했고, '아버지 부시'로 불리는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1989년 백악관 공식 연례 행사로 만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이 행사만은 거르지 않고 이어졌다.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도 이날 백악관 크리스마스트리를 배달받은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말 준비에 들어갔다.

바이든 부부는 저녁에는 노스캐롤라이나 해군 기지를 방문,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장병들과 만찬을 함께한다.

사면된 칠면조 초콜릿과 칩
사면된 칠면조 초콜릿과 칩

[워싱턴 EPA=연합뉴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