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에 비…강원영동·경북동해안 오늘 밤 '시간당 20㎜'

송고시간2022-11-22 08:42

댓글

오전 동해안·제주서 시작해 오후 들어 전국에 확대

내일 오전까지…낮 기온 어제보다 낮지만 평년보단 높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비바람에 날리는 우산을 붙잡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비바람에 날리는 우산을 붙잡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절기상 소설(小雪)인 22일 동해안을 중심으로 전국에 꽤 많은 비가 내리겠다.

중국 북동지방과 동해북부해상의 고기압에서 부는 동풍과 제주남쪽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전 중 강원영동·경상동해안·제주부터 비가 오기 시작해 오후 들어서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에는 밤부터 23일 아침까지 비가 시간당 20㎜씩 세차게 쏟아지겠다. 두 지역과 제주에 비가 내릴 때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것으로 예상되니 대비해야 한다.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23일 오전까지 내리겠으나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밤까지 강수가 계속되겠다. 또한 강원영서와 충북은 23일 낮에 빗방울이 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경북동해안·경북북동산지 30~80㎜, 경북북부내륙·경남동해안·제주·울릉도·독도 10~40㎜,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호남·영남(경북동해안 등 제외)·서해5도 5~20㎜다.

경북동해안과 경북북동산지에 비가 많이 오는 곳은 강수량이 100㎜ 이상이겠다.

이날 비를 뿌리는 고기압과 저기압이 점차 가까워지면서 바다에 바람이 세차게 불겠다. 일반적으로 고기압은 가장자리에서 바람이 세고 저기압은 중심에서 바람이 세기 때문에 동해중부해상에 오전부터, 서해남부먼바다와 동해남부해상에는 낮과 저녁 사이, 제주해상에는 23일 새벽부터 바람이 시속 30~50㎞(8~14㎧)로 거세기 불고 물결이 1.5~3.5m 높이로 높게 일겠다.

동해안에 너울로 인해 해안으로 높은 물결이 밀려와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니 해안에 되도록 가지 않는 편이 좋겠다.

22일 아침 기온은 영상 2~13도로 평년기온(영하 3도에서 영상 6도)을 웃돌았다.

오전 8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7.7도, 인천 8.3도, 대전 8.5도, 광주 11.9도, 대구 10.3도, 울산 14.3도, 부산 14.5도다.

낮 최고기온은 12~18도로 비가 내리면서 21일(13~21도)보다 낮겠지만 여전히 평년기온(8~15도)보다는 높겠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