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에 비…강원영동·경북동해안 오늘 밤 '시간당 20㎜'(종합)

송고시간2022-11-22 11:39

댓글

동해안·제주부터 강수 시작해 오후 들어 전국에 확대

내일 오전까지…비 급한 호남에는 5~10㎜ '찔끔'

기온은 이달 말까지 포근하고 내달 초 추워져

비 내리는 제주
비 내리는 제주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우산을 든 한 시민이 20일 오전 제주시 이호동 해안가를 걷고 있다. 2022.11.20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절기상 소설(小雪)인 22일 동해안을 중심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중국 북동지방과 동해북부해상 고기압과 제주남쪽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전 중 강원영동·경상동해안·제주 등부터 비가 오기 시작해 오후 들어서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서울의 경우 늦은 오후 약하게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11시 25분 현재는 제주산지와 전남과 전북 서해안 일부 지역, 경북 포항시 쪽에 강수가 감지되고 있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에 이날 밤부터 23일 아침까지 비가 시간당 20㎜씩 세차게 쏟아지겠다. 고기압에서 부는 북동풍과 저기압에서 부는 남동풍이 수렴되면서 태백산맥에 부딪히는 지역들이다. 두 지역과 제주에는 비가 내릴 때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것으로도 예상되니 대비해야 한다.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23일 오전까지 내리겠으나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밤까지 강수가 계속되겠다. 또한 강원영서와 충북은 23일 낮에 빗방울이 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경북동해안·경북북동산지 30~80㎜, 경북북부내륙·경남동해안·제주·울릉도·독도 10~40㎜,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호남·영남(경북동해안 등 제외)·서해5도 5~20㎜다.

강원영동남부와 경북동해안, 경북북동산지에 비가 많이 오는 곳은 강수량이 100㎜를 넘을 수 있겠다. 이 지역들에는 호우특보가 발령될 전망으로 경북동해안엔 이날 저녁께, 강원영동남부는 23일 새벽께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지겠다.

강수량은 제주남쪽해상 저기압 위치와 이동속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만약 저기압이 예상보다 강하게 발달하면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의 양이 늘어나게 된다.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는 전남은 강수량이 많지 않겠다.

호남도 이날 오후 3~6시께 강수가 시작돼 23일 오전 3~6시까지 이어지겠다.

다만 호남은 수도권 및 충남과 함께 강수량이 5~10㎜에 불과할 전망이다.

전남을 비롯한 남부지방은 올해 강수량이 평년 강수량의 66% 수준에 그친다.

이번 비 이후에는 28일께 기압골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오면서 호남에도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비를 뿌리는 고기압과 저기압이 점차 가까워지면서 바다에 바람이 세차게 불겠다. 일반적으로 고기압은 가장자리에서 바람이 세고 저기압은 중심에서 바람이 세기 때문에 동해중부해상에 오전부터, 서해남부먼바다와 동해남부해상에는 낮과 저녁 사이, 제주해상에는 23일 새벽부터 바람이 시속 30~50㎞(8~14㎧)로 거세기 불고 물결이 1.5~3.5m 높이로 높게 일겠다.

동해안에 너울로 인해 해안으로 높은 물결이 밀려와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니 해안에 되도록 가지 않는 편이 좋겠다.

22일 아침 기온은 영상 2~13도로 평년기온(영하 3도에서 영상 6도)을 웃돌았다.

오전 8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7.7도, 인천 8.3도, 대전 8.5도, 광주 11.9도, 대구 10.3도, 울산 14.3도, 부산 14.5도다.

낮 최고기온은 12~18도로 비가 내리면서 21일(13~21도)보다 낮겠지만 여전히 평년기온(8~15도)보다는 높겠다.

평년보다 포근한 날은 이달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다음 달 초는 돼야 기온이 평년기온보다 낮아질 것으로 본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