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봄꽃 축제 대명사 진해군항제 어떻게…내년 4년 만에 개최

송고시간2022-11-22 16:15

댓글

축제 총감독 임명·방위산업 연계 등 논의

올해 진해 경화역 벚꽃 구경 인파
올해 진해 경화역 벚꽃 구경 인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가 22일 시청에서 내년 4년 만에 개최하는 진해 군항제 발전방안 모색 간담회를 개최했다.

홍남표 창원시장, 우순기 진해문화원장, 최동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 제3사업장장 등이 참여해 진해군항제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창원시 전체를 진해 군항제 축제장으로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진해 군항제 주 무대는 창원시 5개 구(區) 중 진해구(옛 진해시) 1곳이다.

참석자들은 관광객들이 진해구를 벗어나 창원시 다른 벚꽃 명소를 들르도록 해 축제 효과가 창원시 전 지역에 미치도록 하는 방안을 중심으로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또 창원시 주력 방위산업을 진해군항제와 연계하는 방안을 교환했다.

진해군항제 때 진해 주요 해군부대는 부대를 개방한다.

육·해·공 3군과 해병대 의장대는 진해군항제 '축제 속 축제'인 군악의장페스티벌에 매년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창원시 방산기업들이 생산하는 전차, 자주포 등 군장비를 진해군항제 때 전시하거나 퍼레이드를 하는 방안을 토의했다.

참석자들은 이어 공무원 중심으로 축제 준비를 하던 것에서 벗어나 문화예술·축제 전문가를 총감독으로 임명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참신한 콘텐츠를 개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진해군항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국 최대규모 봄꽃 축제다.

매년 3월 말부터 4월 초 군항제 기간 전국에서 수백만명이 진해 시가지 곳곳에서 만개한 36만 그루 벚나무를 보러 진해구를 찾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창원시는 2020∼2022년 3년 연속 군항제를 취소했다.

2020년 진해군항제 취소
2020년 진해군항제 취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