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익산 방문의 해' 선포…대한민국 관광 1번지 꿈꾼다

송고시간2022-11-22 14:23

댓글

서울서 선포식, 내년까지 500만 명 관광객 유치 총력

2023 익산 방문의 해 선포식
2023 익산 방문의 해 선포식

[익산시 제공]

(익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익산시가 풍성한 관광자원과 특색 있는 문화콘텐츠로 대한민국 관광 1번지로 도약한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익산 방문의 해'를 연장하고 관광객 500만 명 유치를 목표로 내세웠다.

익산시는 22일 지역의 매력적인 관광자원과 상품을 홍보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2023 익산 방문의 해' 선포식을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개최했다.

선포식에서는 정헌율 시장과 최종오 시의장, 재경향우회, 여행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선포식에 이어 국내 관광업계, 서울관광재단과 홍보마케팅·관광객 유치를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이를 기점으로 500만 명 관광객 유치와 익산 여행 활성화를 위한 관광 붐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10월 기준 주요 관광지점과 축제 방문객을 포함해 230만 명이 익산을 방문해 500만 관광도시 조성에 한 걸음 다가섰다는 판단에서다.

시는 핵심 자원인 '교통'과 '먹거리','축제'를 활용해 새로운 관광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익산 천만 송이 국화 축제
익산 천만 송이 국화 축제

[익산시 제공]

특히 체류형 관광 기반을 보완하기 위해 야간 콘텐츠를 늘리고 인센티브 지급 등 유인책 마련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우선 세대별 여행 패턴을 고려해 맞춤형 관광상품을 운용한다.

10대들의 흥미진진한 경험 '수학 야행(夜行)', 20대 감성의 '인스타 연인 여행', 아이들과 함께하는 30대들의 여행 '자녀교육 고향(古都) 체험', 40대의 '쇼핑과 하루 여행', 미식 관광과 생태여행이 주를 이루는 50대들의 '힐링 여행' 등이 그것이다.

각 관광상품은 미륵사지와 백제 왕궁박물관 등 역사자원을 포함해 아가페 정원, 교도소 세트장, 용안생태습지공원 등 지역의 핫플레이스와 연계해 운영된다.

대표축제인 서동 축제와 천만 송이 국화축제, 익산 문화재 야행도 접목한다.

이와 함께' 체류형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야간 콘텐츠 확충과 인센티브 지급 등 유인책도 마련한다.

20인 이상 단체 관광객에게는 버스 1대당 40만원과 1인당 최대 1만5천원의 숙박비를, 수학여행과 현장학습 단체 학생에게는 1인 최대 5천원까지 숙박 및 체험활동비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지역 관광자원과 세대별 맞춤형 프로그램, 인센티브 등을 통해 '500만 관광도시'로 성공적으로 안착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
    ADVERTISEMENT